사회/R

2007. 7. 24. 19:26

'신군부 공수부대 투입, 미 당국자에 알리지 않았다' 사전 개입설 부인

[ 2007-06-26 오후 6:49:23 ]

5·18 광주 민주화항쟁 당시 주한 미군 최고책임자였던 존 위컴(80) 전 한미연합사 사령관이 이 사건을 다룬 한국영화 '화려한 휴가' 개봉을 앞두고 최근 미국의 사전개입 여부 등 자신의 주장을 담은 e메일을 영화배급사에 보내와 관심을 모으고 있다.

'화려한 휴가' 배급사인 CJ엔터테인먼트는 지난 25일 위컴 전 사령관이 e메일을 통해 “80년 당시 신군부는 공수부대가 무력 진압을 위해 투입된다는 사실을 미 당국자들에게 일체 알리지 않았다”면서 미국의 사전 개입설을 부인했다고 밝혔다.

그는 또 “글라이스틴 주한 미 대사(2002년 사망)와 자신은 군대가 광주 시민들을 무력으로 진압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너무 놀라 한국군 고위 관계자들에게 즉각 항의를 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위컴 전 사령관은 미국의 ‘사태 묵인’에 관한 의혹에 대해 “당시 사태발생이나 공수부대 진압을 알 도리가 없었으므로 자신과 글라이스틴 대사는 한국군 투입을 묵인해 줄 수 있는 상황도 아니었다”고 강조했다.

위컴 전 사령관의 이 같은 주장은, 이 사건을 정면으로 다룬 <화려한휴가>의 개봉과 맞물려 적잖은 논란을 불러 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viewBestCut('bestRight')
광주CBS 김형노 기자 khn5029@cbs.co.kr 
(대한민국 중심언론 CBS 뉴스FM98.1 / 음악FM93.9 / TV CH 412)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그날의 작전명 화려한 휴가
글쓴이 : 수인 원글보기
메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