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병원 농성장 천막. 박장준 기자

 

이에 대한 해법에는 △정규직이든 계약직이든 병원이 ‘하청의 하청’을 중단하고 직접 운영하는 방안 △CJ프레시웨이 이후 들어올 업체와 계약을 맺을 때 원청이 ‘고용승계’를 공식적으로 조건으로 내거는 방안 등이 있다. 현재 CJ측은 점거 농성 이후 운영을 포기하겠다는 의사를 병원에 전달했다.
 
농성장을 찾은 병원 정규직들도 언젠가 자신도 같은 처지에 놓일 것이라는 불안감을 갖고 있다. 한 직원은 “미래의 내 모습이 될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병원 경영진의 대응은 현재까지 출입문을 닫은 것뿐이다. 병원 측은 16일 ‘용역업체 계약 시 채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변했다. 노동조합을 인정해달라는 요구에 병원은 ‘노조법 상 사용자가 아니다’라는 입장이며 복직까지 생계비 지급 요구도 ‘수용 불가’라고 밝혔다.

그러나 노동자들은 노동조합법 상 사용자가 아니라는 한일병원에 대해 진짜 사장이라고 주장하면서 농성을 계속 할 계획이다. 병원의 답변서를 본 송영옥 분회장은 16일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병원 측과 자꾸 만나다 보면 해결될 수 있을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