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

야생화 2012. 2. 14. 13:44

 

                                                                           물안개가 깔린 아침.

 

                                                                 코스모스는 이슬을 모아 세수를 하고.......

 

                                                               우리는 고구마를 캤습니다.

                                                (박경란, 박숙자, 유영숙선생님의 뒷태. 옆태.ㅎㅎ) 

                                                             탐스러운 고구마가 여기저기 숨어있습니다

 

                                        고구마를 캐려면 먼저 줄기를 걷어 내야징~~~~~~~

 

 

                                                             고구마를 캐느라고 모두가 진지한데

                                                   저는 디카를 들고 사진을 찍느라고 진지합니다. ㅎㅎㅎ

 

                                                                       햐...빨간 고구마다.

                                                                      (오셈 닮았다.ㅋㅋ)

                                                                                우아!!!!!!!!!!

                                                                  심 봤다. 아니 고구마 봤다. ㅎㅎㅎ

 

                                                                         이 예쁜 고구마를 

                                                                            캐?? 말어??

                                                                          그대들은 진정한 일꾼입니다요. ㅎㅎ

 

                                                                         ㅎㅎㅎ 고구마가 ........

                                                                                   고구마가.........  

                                                                                    널부러 졌어요. ㅎㅎㅎ

                                                                        박숙자 셈!!!!!!!!

                                                                        박경란 셈!!!!!!!!

                                                                          재미있쥬???

                                                                       이제 한 두럭은 해치웠고..........

 

                                                            이렇게 많은 고구마가 땅 속에 있었다니...

                                                            저는 그저 신가할 따름입니다.

                                        (시장에 나가서 길가에 쪼그리고 앉아서 팔고 싶어요. ㅎㅎ 고구마 사세요!!!!!!)

 

                                                                햐......이거이거...월척이다.

                                                                   살살 다루어야해..

                                                                  제가 캤냐구요??

                                                                       아니에요.

                                                         저는 고구마 모델이어요. ㅎㅎㅎ

 

                                                    지금은 모두가 숨을 죽이고 발굴작업을 하는 중입니다. ㅎㅎㅎ 

출처 : (사)창작수필문인회
글쓴이 : 오경애 원글보기
메모 :

 
 
 

카테고리 없음

야생화 2012. 2. 14. 13:43

 

                                                                  흠흠...고구마를 캐 볼까...

 

                                                                        선생님의 집 옆에는 이렇게 멋진 정자가 있다.

                                                              여름날 돗자리 펴고 누우면 아무것도 부러울 것이 없어라..

 

                                                                제 집인양 편한 옷차림입니다. ㅎㅎ

 

                                                                    거실엔 가을이 풍성합니다

 

                                                                       정원에 핀 코스모스~~~~

 

 

                                                           깔끔하신 선생님의 디스플레이...ㅎㅎㅎ

 

                                                                한 폭의 그림인 듯 아름다운 정경

 

                                                           푸짐하고 깔끔하고 맛진 아침식탁.....

                                      선생님께서 저희를 위해 손수 장만하여 차려주신 음식입니다. ㅎㅎ

 

                                                                 햐...........선생님의 상차림이 환상적입니다.

                                                                        (박경란선생님.. 반했쥬?? ㅎㅎㅎ)

 

                                                                    이렇듯 진수성찬을 준비해 주시다니.... 

                                                                              황공하옵니다. ㅎㅎㅎ

 

                                                              최건 선생님의 손에 들린 것은 막걸리입니다

                                             아침일찍 고구마를 캐느라고 일을 했으니 어찌 술 한 잔을 하지 않으리오. ㅎㅎ

 

                                                                                    자...자...

                                                                           한 잔씩 받아요. ㅎㅎㅎ 

 

                                                                        어디 맛 좀 볼까나..... 

                                                      막걸리에 사이다를 타니 요로코롬 맛있구나. ㅎㅎ

                                                  

                                             밤송이를 태우니 연기가 솔솔 밭을 지나서 산으로 갑니다

 

                                                                 정원에 있는 돌 하나에도 이름을 붙여 봅니다

                                                                            너의 이름은 소망이.......라고

출처 : (사)창작수필문인회
글쓴이 : 오경애 원글보기
메모 :

 
 
 

카테고리 없음

야생화 2012. 2. 14. 13:43

 

                                                                        정겨운 돌담길...

                                                      살짝 고개를 빼어 물면 그리움이 보인다

 

                                                                        집주인은 밭을 매러 나갔을까

                                                                 오래도록 지켜 봐도 인기척이 없었다

 

 햇살이 눈부시게 아름다운 가을날

 감은 홀로 익어 가고 ...

 

                                                                 마을을 감싸고 이어지는 숲으로 난 길.

                                                                      홀로 산책하기 좋은 길이다

 

 

 

 감이 점점 붉어 지는 것은

구름을 사모하기 때문이다

 

         

                                                                           담장 위에 올라 앉은 

                                                                     후덕한 시골 아낙네의 인심.......

                                                         (  그류...인심이 아니거 엉덩이유. ㅎㅎㅎ)

 

                                                                                      들국화....

                                                                   흠흠...지금도 그 향기 잊지 못하네

 

 

                                                                            백일홍의 전설

 

어촌마을에 갑자기 나타나 행패를 부리는 이무기를 달래기 위해

한 처녀가 제물로 바쳐지게 되었다.

그 때 한 장사가 이무기를 물리치자

처녀는 이미 죽었던 목숨이니 장사에게 시집가기를 청한다.

 

장사는 자신이 용왕의 아들로 이무기의 다른 짝을 마저 물리친 후

흰 돛을 달고 백일 후에는 꼭 돌아오겠다며 떠난다.

백날을 기도하며 기다리던 처녀는 백일 째 되는 날에는

화관단장하고 절벽 위에서 장사를 기다렸다.

그러나 붉은 돛을 단 배가 나타나자 처녀는 절망하여 절벽에서 뛰어내려 죽고 말았다.

 

이무기의 피가 튀어 돛이 붉게 물든 줄 모르던 장사는

처녀의 죽음을 알자 크게 슬퍼하였다.

그 후 처녀의 무덤에서는 족도리 같은 모습의 꽃이 피어 백일 동안을 피었다.

사람들은 백일 동안 혼례가 이루어지기를

바라던 처녀의 정성이 꽃으로 피었다 하여 백일홍이라 불렀다고 한다

                                                                           

                                                                   코스모스의 전설

 

 

유럽에서 전해오는

코스모스에 관한 전설 이야기 입니다

 

어느 고을 언덕 위에 꽃같이 어여쁘고

마음씨 또한 꽃보다 더 고운 소녀와

병약한 아버지와 둘이 살고 있었답니다

 

소녀가 살고 있는

언덕 너머에는 요시미라는

젊은 나무꾼의 움막이 있었습니다

 

두사람은 때때로 언덕에 나란히 앉아

푸른 하늘을 바라보며 사랑을

속삭이며 행복한 시간을 보내었습니다

 

소녀의 집이 있는 언덕 밑

번화한 곳에 가스톤이라 부르는

건장한 사냥꾼이 살고 있었지요

 

그는 매우 교만한 사람이었습니다

자신은 어던 여자라도

손에 넣을 수 있다는 생각에

 

소녀의 아버지가 돌아 가시자

소녀에게 결혼을 강요 했습니다

 

그렇지만 소녀는 사랑하지도 않은

사람과 결혼을 할 수가 없었습니다

 

몹시 슬퍼하던 이 연약한 소녀는

자신의 정절을 지키기 위해 일 순간에

가련한 분홍색의 꽃으로 변해 버렸습니다

 

소녀는 봅시 사랑했던 나무꾼 요시미도

소녀를 따라 흰 꽃으로 변해 버렸답니다

 

두사람이 변해 피어난 이꽃이 바로 코스모스라고 합니다

 

코스모스라는 속명은 그리스어로

질서.조화.아름다움의 뜻을가진

 

코스모스(KOSMOS)에서 유래 했다고 합니다

나중에 머리 글자(K)가 (C)로 바뀌어

COSMOS가 되었다고 합니다

 

코스모스의 꽃말은

(소녀의 진심)〈소녀의 순결〉 조화이지요

일명 살사리꽃이라고도 합니다

 

우리 나라에 이꽃이 들어온 것은

1920년 추측 아메리카가 발견 된 후에

유럽을 거쳐서 전래 되었다 한다

 

원산지는 멕시코 입니다

 
                                                                                * 감국 전설 *


                                           옛날 중국에 항경이라는 사람이 살고 있었다.

그런데, 어느날 이 항경의 집으로 장방(長房)이라는 현자가 찾아와 엉뚱한 말을 하는 것이었다.

 "자네 집안에 곧 재앙이 닥칠 걸세,

틀림없이 금년 9월 9일에 큰 재앙이 자네 집에 찾아 올거야, 그러니 대비해야 할 게야"

그러자 항경이 어떻게 대비해야할 가를 묻자

 "가족을 데리고 곧 이 집을 떠나야 해.

그리고 온 식구들에게 산수유를 따서 각자의 주머니 속에 넣게 한 다음

그것을 메고 높은 산에 올라가도록 하게.

그리고 높은 산에 올라간 다음에는 국화술을 마시도록 하게.

가족들 모두가 말야.

그렇게만 하면 재앙을 충분히 막을 수가 있어"

항경은 장방의 덕망과 총명함을 익히 들어 잘 알고 있었으므로 곧 그의 말에 따랐다.

그래서 장방이 시킨 대로 식구들에게 산수유를 넣은 주머니를 각자 메도록 한 다음 집 근처 높은 산에 올라갔다.

그리고는 그곳에서 잘 익은 국화술을 마시며 놀다가 9월 9일이 지난 다음에 다시 집으로 돌아왔다.
그런데 집에 돌아와 보니 집안에 남아 있던 가축들이 모두 죽어 있는 것이 아닌가?

 닭이며 개, 소, 돼지 등이 모두 죽어 있었던 것이다.

항경은 곧 장방에게로 찾아가 감사의 뜻을 전했다.

 그러자 장방은 방긋이 미소를 지으며 이렇게 대답하는 것이었다.

 "나한테 감사할 것까지는 없네.

내 하늘의 뜻을 미리 파악하여 자네에게 알려 준 것 뿐이니까."

그 짐승들은 당신네 식구들 대신 죽은 거야.

그리고 국화술이 아니었다면 자네 식구들은 모두 죽었을 거야."

그 가축들은 사람의 화를 대신 입고 죽었던 것이다.

이런 전설 때문에 지금도 9월 9일 중양절이 되면 높은 곳에 올라가 국화술을 마시거나

부인들이 산수유 주머니를 차는 풍습이 있다고 한다.  

국화차 만드는법

 

여러가지 제조법 중에 가장 쉬운 방법은 소금을 넣은 뜨거운 물에 꽃잎을 데친 다음 소쿠리에 건져 냉수로 헹구고 물기를 빼서 보관하는 것이다. 3~4송이의 말린 국화를 찻잔에 넣고 90도 정도의 따뜻한 물에 1분 정도 우려내어 마시는데 4~5번 우려 먹을 수 있다. 따뜻한 물에서 3분 정도 지나면 예쁜 꽃송이가 활짝 피어나므로 녹차 위에 한송이씩 띄워 마셔도 향과 운치를 즐길 수 있다.
말린 국화꽃과 꿀(끓인 꿀)을 고루 버무려 오지그릇에 넣어 3~4주일 밀봉해뒀다가 끓는 물에 타서 마셔도 좋다.
감국화, 구기자, 찻잎을 1:4:5의 비율로 넣고 참깨나 검은 깨 조금과 함께 볶아서 가루로 만들어 마시는 기국차로 있다. 마실 때 한수저씩 넣고 소금을 조금 넣어 먹는데 기호에 따라 참기름을 넣고 끓는 물에 타서 마시기도 한다.

 

 

                                                        바람을 향한 오매불망 사모의 精이여!!!!!!!!                                                                   

                                                     모가지가 길어서 슬픈 것이 어찌 사슴뿐이랴.....

      

 

 

                                                                    홀로 남은 장미의 고독한 아름다움

                                                                       기막힌 관계의 比가 아닐까

출처 : (사)창작수필문인회
글쓴이 : 오경애 원글보기
메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