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

야생화 2012. 2. 14. 13:42

 

                                                               시원한 정자에 앉아서 잠시 휴식중

                                                                (박경란, 조한금, 유영숙선생님)

 

                                                                           

                                                           

 

                                                                              정자 앞의 잘 생긴 오래된 나무

 

                                                                       박경란, 박숙자,조한금선생님과 나

 

                                                   슬리퍼를 신고 햇살 바라기를 하시는 박숙자선생님.

 

                                                                           

 

                                                                               조한금선생님의 그림 같은 집

 

                                                             '원호정'은 이렇게 가까이에 있습니다

 

                                                                               청개구리....

 

 

 

 

출처 : (사)창작수필문인회
글쓴이 : 오경애 원글보기
메모 :

 
 
 

카테고리 없음

야생화 2012. 2. 14. 13:40

 

                                                  저녁은 멋지고 운치가 가득한 곳에서 한방 삼계탕을 사 주시고

                                             이제는 후식으로 손수 담궈 놓으신 포도주를 내어 놓으신 조한금 선생님.

                                                 어쩌면 그렇게 살림을 잘 하시는지.....그저 놀라울 따름이었습니다 

 

                                          저는 멋지고 아름다운 것을 보면 참지 못하고 기어이 사진으로 담아 내고야 맙니다

                                                                       정겹지 않습니까? ㅎㅎ

 

 

                                                           자...이제 좌담회를 시작 해 볼까요?? ㅎㅎ

 

 

                                                                   에거...고만 좀 찍어라.

                                                                   마이 찍었다 아이가? ㅎㅎㅎ

 

                                                                 반가운 이들에게 정성스럽게

                                                          한 잔 한 잔 잔을 채워 주시는 선생님.....

                                                                   (선생님, 고맙습니다)

 

                                                                     좋아 죽어요. ㅎㅎㅎ

 

 

                                                디카를 자동으로 해 놓고 단체 사진을 찍어야지. ㅎㅎㅎ

                                (왼쪽부터 조한금 선생님, 박숙자, 박경란, 이 글을 쓰는 본인. 유영숙 선생님. )

 

                                        최 건 선생님 + 조한금 선생님 <======= 부부이십니다.ㅎㅎ

 

                                                이 사진은 디카를 자동으로 해 놓고 모두가 건배를 하는 사진입니다. ㅎㅎ

 

 

                                                                      즐거운 우리들의 만남을 위하여 건배!!!!!!!!!

 

 

                                                    옹기종기 모여 앉아서 다시 건배!!!!!!!!!!ㅎㅎㅎ

                                                       (최 건 선생님께서 찍어 주셨습니다. ㅎㅎ)

                                                           무슨 이야기를 하는 중이었을까요? ㅎㅎㅎ

                                                        박경란선생님의 이야기를 들으며 하하 호호~~~

 

                                                           이번엔 박숙자 선생님의 차례. ㅎㅎ

 

                                                                  사진을 찍는 것은 참 즐겁습니다.

                                                   (ㅎㅎㅎ 저와 함께 계시면 피해갈 수 없습니다. ㅎㅎ)

                                              조한금 선생님의 행복한 웃음소리가 지금도 귓가에 들리는듯 합니다

                                                     선생님..........저희가 와서 그렇게 즐거우신거쥬?? ㅎㅎㅎㅎ

 

                                                              와우.,....

                                                          진지한 이야기중인가 봅니다.

                                                             조용조용.....

                                                (그래도 저는 눈치 없이 사진을 찍습니다. ㅎㅎ)

                                                  최 건 선생님의 8번째 詩集 "떠돌이별 하나가"를 읽고 있는 유영숙선생님 

 

                                                                            주방에서의 대화

                                                              (저는 아무래도 파파라치 같아요. ㅎㅎ)

 

                                                        최건 선생님의 詩를 낭송 중인 유영숙선생님.

출처 : (사)창작수필문인회
글쓴이 : 오경애 원글보기
메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