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향기야(hyacool) ◈

'마음을 읽을 수 있는 사람들의 그루터기(stump)' 예수님의 제자의 삶~

☆ 경제상식. 일반상식 퀴즈 - 한국경제 ☆

댓글 0

★ 시사.상식

2021. 5. 3.



제 705 회 경제상식퀴즈


1. 기술력이 있고 장래가 유망한 신생 기업에 자금을 대는 투자전문회사 또는 그 자본을 가리키는 말은?
  1. ① 국부펀드
  2. ② 벤처캐피털
  3. ③ 핫 머니
  4. ④ 라자냐 파이낸싱

2. 대규모 개발사업을 추진하는 사업자에게 신용도나 담보와 관계없이 해당 사업의 미래 수익성을 보고 대출해주는 금융기법은?

  1. ① 벌처펀드
  2. ② CDC펀드
  3. ③ CDBC캐피털
  4. ④ 프로젝트 파이낸싱

3. 경기가 나빠지고 있거나 침체에 빠진 상황과 거리가 가장 먼 단어는?

  1. ① 스태그플레이션
  2. ② R의 공포
  3. 어닝 서프라이즈
  4. ④ 더블 딥

4. 보험사, 증권사, 카드사, 캐피털 등에 공통적으로 해당하는 용어로 적절한 것은?

  1. ① 1금융권
  2. ② 2금융권
  3. ③ 역내펀드
  4. ④ 역외펀드

5. 수도권 외곽에서 서울 도심의 주요 거점을 연결하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를 뜻하는 단어는?

  1. ① KTX
  2. ② GTX
  3. ③ PBR
  4. ④ PER

6. 외국투자기업이 현지 정부의 불합리한 정책이나 계약 위반 등으로 손실을 봤을 때 신청하는 ‘투자자-국가 간 소송제도’는?

  1. ① ISD
  2. ② IPO
  3. ③ FDI
  4. ④ FTA

7. 중간 위험을 배제하고 매우 안전하거나 위험한 극과 극의 조합으로 자산을 배분하는 투자 기법은?

  1. ① 바벨 전략
  2. ② 시스템 트레이딩
  3. ③ 쇼트 셀링
  4. ④ 쇼트 커버링

8. 상점을 거래할 때 기존 점포가 보유하고 있는 충성고객과 영업 노하우 등을 이어받는 대가로 지급하는 돈은?

      1. ① 중도금
      2. ② 잔금
      3. ③ 권리금
      4. ④ 보증금


        -------------------------------------------------


        Cover Story

        -끊이지 않는 투기…탐욕과 광풍의 역사-


        커버스토리독자 여러분! 지금 인터넷 뉴스 검색창에 광풍, 투기, 과열을 쳐보세요. 세 가지 뉴스가 뜰 겁니다. 비트코인, 부동산, 주식~. 뉴스를 자세히 읽어보면, 비트코인에는 광풍, 부동산에는 투기, 주식에는 과열이라는 말이 붙어 있는 것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검색창을 통해서 본 세상은 온통 ‘광·투·과’에 물든 듯합니다. 부모님들은 부동산에, 형 누나 삼촌은 비트코인과 주식에 꽂혀서 사는 것처럼 보입니다. 광풍, 투기, 과열 현상이 빈번하게 등장하는 이유는 사람들이 현재와 미래를 불확실하고 불안하게 느끼기 때문입니다. 불안과 불확실은 탐욕 심리를 부채질합니다. 우리나라에만 ‘광·투·과’ 현상이 나타나는 것은 아닙니다. ‘코로나 팬데믹’ 이후 세계가 더 그렇습니다.

        사람들은 비트코인으로 한몫을 잡으려 합니다.2009년 비트당 0.000994달러였던 비트코인에 돈이 몰리면서 가격이 6만달러, 우리나라 돈으로 7000만원까지 치솟았습니다. 사람들은 이것을 ‘탐욕의 광기’라고 부릅니다. 한국에서 비트코인 가격이 유난히 더 높다고 하니 웬일인지요? 부동산 가격은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상승했습니다. 3억원 하던 변두리집이 두세 배 상승했고, 10억원 하던 서울시내 집이 20억원 이상으로 올랐습니다. 투기라고 야단이고 정부가 때려잡겠다고 또 난리입니다. 주식시장은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아 투자)’과 ‘빚투(빚을 내서 투자)’로 달아올랐습니다.

        광풍, 투기, 과열, 탐욕의 역사는 인류 역사상 자주 나타났습니다. 17세기 네덜란드에서 있었던 ‘튤립 광풍’ ‘튤립 탐욕’은 유명합니다. 금융투기의 역사를 가르칠 때 빠지지 않고 등장하죠. 당시 튤립 뿌리 하나의 가격이 비트코인처럼 폭등했더랬습니다. 튤립사건만 있었던 것은 아닙니다. 미시시피주식회사 사건, 남해주식회사 과열, 미국의 대공황 등이 잇따랐죠.

        《꿀벌의 우화》를 쓴 버나드 맨더빌은 인간의 탐욕이 새로운 것(증기기관, 기차, 전기, 자동차, 휴대폰 등)을 만들어낸 원동력이 됐다고 말했고, ‘북학의’를 쓴 조선 실학자 박제가는 탐욕하는 마음이 없어서 조선이 가난했다고 말했다고 합니다. 탐욕이 경제에서 모종의 역할을 한다니 재미있군요.

        최근 비트코인, 부동산, 주식 같은 자산 시장에서 나타나는 탐욕은 어떤가요? 탐욕의 역사, ‘투자와 투기, 도박의 차이’를 4, 5면에서 더 배워봅시다.

        고기완 한경 경제교육연구소 연구위원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