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고봉문화제 1편

댓글 0

문화/축제·전시·공연

2012. 10. 20.

2012

고봉문화제

 

고봉문화제 추진위원회

 

2012. 10. 20 ~ 23  /  월봉서원 일대

 

 

 

후원 : 문화재청, 광주광역시, 광산구, 행주기씨문헌공종중, (재)고봉학술원, 광산문화원, 광산구문화관광해설사회

광주생명의숲, 도시축제창의학교, 전라도닷컴, 광주드림광주국제교류센터, 무등산풍경소리

문화공동체 아우름, 비전사운드, 문화행동 샾, 테코디자인그룹, 바우하우스, 아트주

 

 

 

초대의 글

 

광주 황룡강 기슭 백우산 아래 월봉서원이 있습니다.

기운이 펄펄나는 꼬맹이들이 시종일관 깔깔대며 뛰어다닙니다.

세상 눈 뜬 이팔청춘들이 지식이 아닌 '나' 이야기에 눈을 반짝입니다.

고민이 한창인 청년들이 차(茶) 한 모금에 미소를 머금습니다.

속세를 떠나 서로 마주한 엄마, 아빠들이 지금 여기에 "좋다"를 연발합니다.

외로운 이, 힘든 이가 눈물 훔치며 한 숨 덜고 갑니다.

 

고봉 기대승 선생은 살아있는 광주입니다. 머리와 가슴이 이토록 가까워지는 당신입니다.

고봉 선생의 높은 학덕을 지키고 이어가는 2012고봉문화제도 여러분과 함께하고 싶습니다.

 

2012년 10월

 

2012고봉문화제 추진위원장 기세락 

 

 

 

첫날 :  개막식 및 서원콘서트

 

 

월봉서원

 

 

 

 

 

 

 

 

 

 

 

월봉서원 교육관

 

 

 

 

 

 

 

 

 

 

 

 

 

 

 

 

 

 

 

 

 

 

 

 

 

 

 

 

 

 

 

 

 

 

 

민형배 광산구청장

 

 

 

 

 

 

 

 

 

 

 

 

 

 

 

 

 

 

 

 

 

 

 

 

 

 

 

 

 

 

 

 

 

 

 

퓨전국악그릅 '그루터기'

 

 

 

 

 

 

 

 

 

 

 

 

 

 

 

 

 

 

 

 

 

 

 

무등실내악단

 

 

 

 

 

 

 

 

 

 

 

 

 

 

 

 

 

 

 

 

 

 

 

 

 

 

 

 

 

 

 

 

 

 

 

 

 

 

 

 

 

 

 

 

 

 

 

 

 

 

 

 

 

 

 

 

 

 

 

 

 

 

 

 

 

 

 

 

 

 

 

 

 

 

 

 

 

 

 

 

 

 

 

싱어 이애주

 

 

 

 

 

 

 

 

 

 

 

 

 

 

 

 

 

 

 

 

 

 

 

싱어 인디안 수니

 

 

 

 

 

 

 

 

 

 

 

 

 

 

 

 

  

 

 

 

 

 

 

 

 

 

 

 

 

조선대학교 임준성 교수

 

 

 

 

 

 

 

 

 

 

 

고암 정병례 선생 기증 작품 소개

 

 

 

 

 

 

 

 

 

 

 

 

 

 

 

 

그루터기

 

 

 

 

 

 

 

 

 

 

 

 

 

 

 

 

 

 

 

 

 

 

 

 

 

 

 

 

 

 

 

 

 

 

 

 

 

 

 

 

 

 

 

 

 

 

 

 

 

 

 

 

 

 

 

 

 

 이이남 작가께서 월봉서원에 기증해 주신 미디어아트 작품

 

 

 

 

*********************************************************************************************************

 

 

 

 

물소리 바람소리

 

-고봉 기대승 -

 

 

 

시원한 바람은 솔숲을 흔들고

 

흰 구름은 깊숙한 골짝에 가득하네

 

나는 밤중에 홀로 걷는데

 

시냇물은 대나무와 함께 울리네

 

 

 

달은 나무 구슬처럼 걸어두고

 

구름은 창칼 같은 산허리에 누웠네

 

옥퉁소 소리 끊기지 않는데

 

밤 깊어 추운데 학은 혼자라네

 

 

 

출처『고봉시선 임준성 역(고봉학술원편)

 

 





 

 

Ernesto Cortazar / Emmanuelle's The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