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고봉문화제 3편

댓글 0

문화/축제·전시·공연

2012. 10. 23.

2012

고봉문화제

 

고봉문화제 추진위원회

 

2012. 10. 20 ~ 23  /  월봉서원 일대

 

 

 

후원 : 문화재청, 광주광역시, 광산구, 행주기씨문헌공종중, (재)고봉학술원, 광산문화원, 광산구문화관광해설사회

광주생명의숲, 도시축제창의학교, 전라도닷컴, 광주드림광주국제교류센터, 무등산풍경소리

문화공동체 아우름, 비전사운드, 문화행동 샾, 테코디자인그룹, 바우하우스, 아트주

 

 

 

초대의 글

 

광주 황룡강 기슭 백우산 아래 월봉서원이 있습니다.

기운이 펄펄나는 꼬맹이들이 시종일관 깔깔대며 뛰어다닙니다.

세상 눈 뜬 이팔청춘들이 지식이 아닌 '나' 이야기에 눈을 반짝입니다.

고민이 한창인 청년들이 차(茶) 한 모금에 미소를 머금습니다.

속세를 떠나 서로 마주한 엄마, 아빠들이 지금 여기에 "좋다"를 연발합니다.

외로운 이, 힘든 이가 눈물 훔치며 한 숨 덜고 갑니다.

 

고봉 기대승 선생은 살아있는 광주입니다. 머리와 가슴이 이토록 가까워지는 당신입니다.

고봉 선생의 높은 학덕을 지키고 이어가는 2012고봉문화제도 여러분과 함께하고 싶습니다.

 

2012년 10월

 

2012고봉문화제 추진위원장 기세락 

 

 

 

 

 

- 셋째날 - 

 

 

★ 사단칠정 토론대회 (일반 / 해설사) 

     

 

 

 

 

 

 

 

 

 

 

 

 

 

 

 

 

 

 

 

 

 

 

 

 

 

 

  판 기 (송화 공동체 대표)  

 

 

 

 

 민판기 대표와 독서클럽 회원 여러분과의 사칠토론

 

 

 

 

 

 

 

 

 

 

 

 

 

 

 

 

 

 

 

 

 

 

 

 

광산구 문화유산 해설가 배 재 만

 

 

 

 

 

 

 

 

 

 

 

 

 

 

 

 

 

 

 

광산구 문화관광 해설사 황 운 종

 

 

 

 

 

 

 

 

 

 

 

 

 

 

 

광산구의회 의원 김 인 원

 

 

 

 

 

 

 

 

 

 

 

 

 

 

 

 

 

 

 

 

 

 

 

 

광복회 의병정신선양회 광주지회장 문 대 식

 

사단과 칠정의 문제는 시공을 초월하여 21세기에도 여전히 의미있는 것이다.

 

 

 

 

 

 

 

 

 

 

 

 

 

 

 

 

 

 

 

 

김인원 의원께서 '호남가'와 '심청가' 한 대목을 불러 주시는 중.

 

 

 

 

 

 

 

 

 

 

광주시의회 교육위원회 박인환 위원장(중앙), 호서대학교 백기영 교수(오른쪽),

원효사 무연 스님께서도 참석하여 다양한 의견 제시를 해 주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