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이 그린 아름다운 세상

빛이 머문 그 찰나의 아름다운 순간을 찾아서..._%@*_

무관심

댓글 18

2022. 5. 23.

너의 죽음은...    인간에게 식도락을 주는 것일 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