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우리강산

사진으로 엮어가는 아름다운 풍경속의 이야기

변산바람꽃Ⅰ

댓글 0

그룹명/야생화

2020. 2. 11.

 

 

큰 추위 없이 비교적 포근했던 지난 겨울 지금쯤 변산바람꽃이 피어날 때가 되었겠구나 하는 생각에 지난해 만났던 날짜를 되돌려보니 2월 6일이었다.

올해는 성급한 마음도 기다려지는 마음도 무덤덤해 진 것 처럼 내일부터는 비 소식이 있다는 일기예보와 함께 시간도 넉넉하고 햇 살도 좋아서 그곳을 찾아가

았다. 개울건너 밤 나무 아래 주차를 하고 여유를 부리고 있을즈음 큼직한 카메라를 메고 내려오시는 한 분이 계셨다. 꽃이 피어났습니까? 라고 물어 보니

오다 가다 한 송이씩 피고 있더라는 말을 전해 듣고 우거졌던 숲 마른풀 아래 작은 돌맹이 사이사이로 콩나물 솟아 오르는 모습으로 변산바람꽃은 그렇게 또 봄 소식을 전해주고 있었다.

 

 

 

변산바람꽃 / 학명 : Eranthis byunsanensis B.Y. Sun
쌍떡잎식물 이판화군 미나리아재비목 미나리아재비과의 여러해살이풀.


한국 특산종으로, 학술적으로 알려지기 시작한 것은 1993년부터이다. 같은 해 전북대학교 교수 선병윤(宣炳崙)이 변산반도에서 채집해 한국 특산종으로 발표하였기 때문에, 학명도 발견지인 변산과 그의 이름이 그대로 채택되었다. 변산반도·마이산·지리산·한라산·설악산 등지에 자생하며, 꽃이 매우 앙증맞고 예쁘장해 관상용으로 심기도 하는데, 개체 수가 많지 않아 보존이 필요한 식물종이다.

 

높이는 10㎝ 정도이고 산지의 햇볕이 잘 드는 습윤한 지역에서 잘 자란다. 땅속 덩이뿌리 맨 위에서 줄기와 꽃받침이 나오고, 꽃잎은 꽃받침 안쪽의 수술과 섞여서 깔때기 모양으로 솟아오른다. 꽃받침 길이는 3~5㎝, 너비는 1~3㎝이다.꽃받침이 꽃잎처럼 보이는데, 보통 우산처럼 생긴 꽃받침 5장이 꽃잎과 수술을 떠받들 듯 받치고 있다. 처음에는 꽃받침 끝이 위로 향하다가, 차츰 밑으로 처지면서 느슨하게 허리를 뒤로 젖히는 듯한 모습으로 바뀐다. 꽃받침은 6~7장이다.

 

2월에서 3월 사이에 꽃망울을 터뜨리기 때문에 쉽게 보기 어렵다. 꽃받침 위에서 수술 속에 섞여 위로 치솟은 깔때기 모양의 꽃잎은 노랑 또는 녹색으로, 적게는 4개에서 많게는 10개가 넘게 달린다. 수술 수가 많고, 열매는 4월에 익는다.

 

 

 

 

 

 

 

 

 

 

 

 

 

 

 

 

 

 

 

 

 

 

 

 

 

 

 

 

 

 

 

촬영일 : 2020년 02월 11일(화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