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우리강산

사진으로 엮어가는 아름다운 풍경속의 이야기

바닷가에서 만난 야생화 모음

댓글 0

그룹명/야생화

2021. 6. 16.

 

갯패랭이꽃

 

중심자목 석죽과의 여러해살이풀.
학명 : Dianthus japonicus (디아토스 자포니쿠스)


바닷가에서 자란다. 줄기는 몇 개가 뭉쳐나고 곧게 서며 높이는 20~50cm이다.
뿌리잎은 방석처럼 퍼지고 바소꼴이며 길이 5~9cm로서 짧은 잎자루가 있고 가장자리에 털 같은 돌기가 있다.
줄기잎은 달걀 모양의 바소꼴 또는 타원형의 바소꼴이고 길이 5∼9cm, 나비 1∼2.5cm로서 밑쪽이 합쳐져

통으로 되며 가장자리에 털이 있다.


7∼8월에 붉은 자주색 꽃이 줄기 끝이나 그 근처의 잎겨드랑이에서 나온 가지 끝에 취산꽃차례로 핀다.
포(苞)는 3쌍이고 긴 타원형이며 끝에 길이 5∼6mm의 꼬리가 달려 있다.
꽃받침잎은 길이 19∼21mm이고 꽃잎의 퍼진 부분은 길이 6∼7mm이며 윗가장자리에 톱니가 있다.
열매는 삭과(殼果)로 꽃받침통보다 약간 길며 종자는 검은색으로 한쪽이 뾰족하다. 관상용으로 심는다.

 

 

 

 

 

 

당아욱

 

쌍떡잎식물 아욱목 아욱과의 두해살이풀.
학명 : Malva sylvestris var. mauritiana (말바 실베스트리스 바 모리티아나)


아시아가 원산지로 높이가 60∼90cm이다. 잎은 어긋나고 둥근 모양이지만 5∼9개로 갈라지며

가장자리에 작은 톱니가 있다. 잎의 밑은 심장 모양이다.


5∼6월 잎겨드랑이에 작은꽃자루가 있는 꽃이 모여 달리며 밑에서부터 피어 올라간다.
꽃잎은 5개로 연한 자줏빛 바탕에 짙은 자줏빛 맥이 있는데, 품종에 따라 여러 가지 빛깔이 있다.

꽃받침은 녹색이고 5개로 갈라진다.


여러 개의 수술대가 한데 뭉쳐 있으며 암술은 실처럼 가늘고 많다.

심피는 바퀴 모양으로 배열하고 꽃받침에 싸여 있다.
열매는 삭과이다. 한방에서 잎과 줄기를 금규(錦葵)라는 약재로 쓰는데, 대소변을 잘 통하게 하고

림프절결핵과 부인병인 대하, 제복동통을 다스리는 데 효과가 있다.
세계 각처에서 관상용으로 심으며 울릉도 바닷가에서 야생 상태로 자란다.

 

 

 

 

 

 

 

 

모래지치

 

쌍떡잎식물 꿀풀목 지치과의 여러해살이풀.
학명 : Messerschmidia sibirica (메서슈미디아 시비리카)


바닷가의 모래땅에서 자란다. 땅속줄기가 옆으로 뻗으면서 줄기는 곧게 서며 가지가 비스듬히 퍼지고

잎이 밀생하며 흰 털이 있어 녹백색으로 보인다.
잎은 어긋나고 주걱형 또는 긴 타원상 바소꼴로 두꺼우며 눈털이 있다.


꽃은 8월에 피고 취산꽃차례[聚揀花序]에 달리며 백색이다.

꽃받침과 꽃잎은 각각 5개로 갈라지고 씨방은 4실이며 갈라지지 않고 수술은 5개이다.
열매는 핵과이며 4개의 둔한 능선이 있다.

겉으로 보기에는 지치같이 생겼으나 모래땅에서 자라기 때문에 모래지치라고 한다.
한국(충북제외) ·아시아와 유럽 온대에서 난대에 걸쳐 널리 분포한다.

 

 

 

 

 

 

 

 

촉규화(蜀葵花)

우리나라에서는 아욱과의 접시꽃(Althaea rosea Cavanil)의 꽃을 말한다.
꽃 모양이 접시를 닮아서 접시꽃이라고 부르며 백색 꽃을 백규화(白葵花), 적색꽃을 적규화(赤葵花)라고 한다.
뿌리를 촉규근(蜀葵根), 씨를 촉규자(蜀葵子), 줄기와잎을 촉규모(蜀葵苗)라고 하며 모두 약용한다.

 

 

 

비짜루

 

외떡잎식물 백합목 백합과의 여러해살이풀.
학명 : Asparagus schoberioides (아스파라거스 쇼베리오이데스)


용수채(龍鬚菜)라고도 한다. 산지의 풀밭과 그늘에서 자란다.

높이 50∼100cm이고 가지가 많이 갈라지며 다소 능선이 있다.
원줄기와 굵은 가지의 잎은 밑을 향한 가시같이 되고, 잔 가지의 잎은 막질의 비늘조각으로 퇴화된다.
잔 가지는 잎처럼 생기고 줄 모양이며 길이 1∼2cm이다.


꽃은 암수딴그루로 5∼6월에 단성화가 피고 연한 녹색이며 2∼6개씩 모여 달린다.
작은꽃자루는 길이 1∼2mm로 끝에 마디가 있다. 화피갈래조각과 수술은 6개이다.
꽃밥이 수술대보다 짧다. 열매는 장과로 둥글고 붉게 익는다.

어린 순을 나물로 하고 뿌리를 천문동 대용으로 쓴다. 한국·일본·타이완·중국 등지에 분포한다.

 

 

 

 

 

 

갯무


쌍떡잎식물 양귀비목 십자화과의 두해살이풀.
학명 : Raphanus sativus var. hortensis f. raphanistroides
(라파누스 사티버스 바. 호텐시스 라파니스트로이드)


바닷가에서 자란다. 줄기는 높이 90cm 정도이며, 드문드문 가지를 치는데 드물게 털이 나 있다.

잎은 어긋나고 깃꼴겹잎으로 털이 있다.
꽃은 4∼5월에 가지 끝에 총상꽃차례로 달리고 연한 자주색 또는 흰색 꽃이 핀다. 꽃잎은 4개이고 주걱 모양이다.


열매는 견과로서 길이 4∼6cm이며 여물어도 터지지 않는다.

무(for. acanthiformis)가 야생화한 것으로서 뿌리가 무보다 가늘고 딱딱하며 잎도 더 작다.
어린 잎은 식용하며 뿌리는 약용으로 쓰인다. 세계 각지에 분포한다.

 

 

 

갯메꽃

 

쌍떡잎식물 통화식물목 메꽃과의 여러해살이풀.
학명 : Calystegia soldanella (칼리스테지아 살다넬라)


개메꽃·산엽타완화라고도 한다. 바닷가의 모래밭에서 자란다.

굵은 땅속줄기가 옆으로 길게 뻗으며, 줄기는 갈라져 땅 위로 뻗거나 다른 물체를 감고 올라간다.


잎은 어긋나고 잎자루는 길며 신장 모양으로 윤이 난다.

잎 길이는 2∼3cm, 나비는 3∼5cm이며, 잎자루 길이는 2∼5cm이다.

잎 끝은 오목하거나 둥글며 가장자리에 물결 모양의 요철이 있는 것도 있다.


꽃은 5월에 연한 분홍색으로 피고 잎겨드랑이에서 꽃자루가 잎보다 길게 나온다.

포는 총포처럼 꽃받침을 둘러싼다.

화관은 지름 4∼5cm로서 희미하게 5개의 각이 지며 수술 5개, 암술 1개가 있다.


열매는 삭과로서 둥글고 포와 꽃받침으로 싸여 있으며 검은 종자가 들어 있다.

제주도·전라남도·전라북도·경상남도·경상북도·강원도·경기도·황해도·함경남도 등지에 분포한다.

 

 

 

 

 

 

 

 

돌가시나무


쌍떡잎식물 장미목 장미과의 반상록 활엽 포복성관목.
학명 : Rosa wichuraiana (로사 위추리아나)


바닷가에서 자란다. 전체에 가시가 많고 털이 없다. 잎은 어긋나고 7∼8개의 작은잎으로 이루어진 깃꼴겹잎이다.
작은잎은 넓은 달걀 모양 또는 달걀을 거꾸로 세운 듯한 모양으로 끝은 뭉뚝하며 밑은 둥글고 가장자리에 굵은

톱니가 있다. 턱잎은 톱니가 있고 잎자루에 붙는다.

 

꽃은 지름 4cm로 흰색이고 향기가 있으며 가지 끝에 1∼5개씩 달리고 꽃자루에 선모가 있다.
꽃잎은 달걀을 거꾸로 세운 듯한 모양이고 끝이 오목하며, 꽃받침조각은 바소꼴로 안쪽에 털이 있다.

암술대는 겉에 털이 있다.

 

열매는 거의 둥글며 가을에 붉게 익는다. 관상용으로 심는다.
한국(전남·전북·경남·경북)·일본·타이완·중국 등지에 분포한다.

 

유사종으로 열매가 타원형인 것을 긴돌가시나무(for. ellipsoidea),

붉은색 꽃이 피는 것을 홍돌가시나무(for. rosiflora)라고 한다.

 

 

 

 

 

 

 

 

 

 

 

 

창질경이


쌍떡잎식물 합판화군 질경이목 질경이과의 여러해살이풀.
학명 : Plantago lanceolata (플란타고 란솔라타)


창질경이는 유럽 원산이다. 뿌리줄기는 굵고 육질(肉質)이며 물기가 많다.
잎은 무더기로 나와서 비스듬히 퍼지고 바소꼴 또는 좁은 달걀 모양이며 양 끝이 좁다.
또한 위를 향한 털이 있으며 밑부분이 잎자루로 흐른다.

8~9월에 흰색 꽃이 길이 30∼60cm의 꽃줄기 끝에 수상꽃차례를 이룬다.

화관은 흰색이고 4개로 갈라진다.


수술은 4개이고 꽃밥은 자주색이며 꽃이삭 밑에 달린 포는 모여서 총포처럼 보인다.
꽃받침조각과 포는 가장자리가 막질이며, 주맥(主脈)은 녹색이고 암술대는 꽃 위로 1 cm 정도 나온다.
열매는 삭과(蒴果)로 1∼2개의 종자가 들어 있으며 종자 앞쪽에 홈이 있다. 경

기도 ·경상남도 등지에 분포한다.

 

 

 

 

 

 

 

 

 

갯기름나물


쌍떡잎식물 산형화목 산형과의 여러해살이풀.
학명 : Peucedanum japonicum (푸케다눔 자포니움)


갯기름·일본전호라고도 한다. 바닷가나 냇가에서 자란다.

줄기는 단단하고 곧게 서며 높이는 60∼100cm이다.

줄기 끝부분에 있는 털은 짧고 뿌리는 굵다.


잎은 회색 빛이 도는 녹색으로 어긋나고 잎자루가 길며 2∼3회 갈라지는 깃꼴겹잎이다.

작은잎은 대개 3개로 갈라지고 톱니가 있으며 뒷면은 뽀얗고 잎자루는 밑에 잎집이 있으며 다소 줄기를 싼다.

윗부분의 잎은 퇴화하고 잎집이 자라지 않는다.


꽃은 6∼8월에 흰색으로 피고 복산형꽃차례이며 줄기 끝에 약 20∼30개의 꽃이 달린다.

총포는 없고 작은총포는 5∼10개로서 삼각형 또는 바소꼴이다.

화관은 작고, 꽃잎은 5개이며 안으로 굽는다. 수술이 5개이고 씨방은 1개로 하위(下位)이다.


열매는 타원형이고 잔털이 있으며 9월에 익는다. 어린 잎은 식용한다.

제주도·전라북도·전라남도·경상북도·경상남도 등지에 분포한다.

 

 

 

 

 

 

 

 

 

갯쑥부쟁이


쌍떡잎식물 초롱꽃목 국화과의 두해살이풀.
학명 : Aster hispidus (아스터 히스피두스)


바닷가의 건조한 곳에서 자란다. 높이는 30∼100cm이고, 줄기는 곧게 자라며 가늘고 긴데 윗쪽에서 가지를 친다.
잎은 어긋나고 뿌리잎은 거꾸로 세운 바소 모양이며 밑으로 갈수록 좁아진다.
양면에 잔털이 있고 가장자리에 안으로 굽은 톱니와 털이 있다. 줄기잎은 줄 모양 또는 거꾸로 세운 바소 모양으로

끝이 둔하고 밑으로 갈수록 좁아진다.


두상화(頭狀花)의 중심꽃은 노란색이고 가장자리꽃은 자주색의 설상화이다.
꽃은 8∼11월에 피며 지름 3∼5cm로 가지 끝과 원줄기 끝에 달린다.

총포는 반구형이고 포는 두 줄로 배열되며 줄 모양 바소꼴이다.


열매는 수과로서 달걀을 거꾸로 세운 모양이고 관모는 0.5mm 정도로 흰색이다.
어린 순은 식용한다. 한국·일본(중부 이서)·타이완·중국 등의 온대에서 아열대에 분포한다.

 

 

 

 

갯봄맞이


쌍떡잎식물 앵초목 앵초과의 여러해살이풀.
학명 : Glaux maritima var. obtusifolia


바닷가의 습지에서 자란다. 전체에 털이 없고 약간 분백색(粉白色)이 도는 녹색이며 윤이 난다.
높이는 5∼20cm이고 땅속줄기는 굵으며 줄기는 곧게 서거나 비스듬히 자란다.
잎은 잎자루 없이 다닥다닥 붙고 넓은 바소꼴 또는 타원형이며 양끝이 둔하다.
잎 길이는 6∼15mm, 나비 3∼6mm로 뒷면에 점이 있다.


8∼9월에 연홍색 꽃이 피고 꽃자루가 거의 없으며, 꽃받침은 넓은 종 모양이고 끝이 5개로 갈라지며
그 갈라진 조각은 긴 타원형으로 끝이 둔하다. 화관은 없고 수술은 꽃받침잎과 어긋나며 씨방 밑에 달린다.


열매는 삭과로서 둥글고 털이 없다. 암술대가 달려 있고 꽃받침으로 싸여 있으며 종자는 갈색이다.
황해도·함경남도·함경북도 등지에 분포하며, 멸종위기 야생식물 2급으로 지정되어 있다.

 

 

 

바람하늘지기

 

외떡잎식물 벼목 사초과의 한해살이풀.
학명 : Fimbristylis miliacea (핌브리스틸리스 마일리아세아)


논둑과 물가의 습지에서 자란다. 한군데에서 여러 대가 나와서 높이 10∼20cm로자란다.
잎은 꽃줄기보다 짧고 2줄로 배열하며 줄기의 밑부분에는 잎몸이 없는 갈색 잎집이 있다.
잎 나비는 0.3mm이고 잎집은 길이 1∼2cm이다.


꽃은 8월부터 가을에 걸쳐 핀다.

꽃이삭은 꽃줄기 끝에서 몇 차례 갈라진 다음 잔가지 끝에 작은이삭이 달린다.
작은이삭은 달걀 모양 원형으로 붉은빛을 띤갈색이다.


비늘조각은 긴 타원형이고 끝이 둔하며 빽빽하게 달리고 안에 1개의 열매가 들어있다.
열매는 수과로 세모진 넓은 달걀을 거꾸로 세운 듯한 모양이며, 암술머리는 3개이다.
한국, 동아시아, 인도, 말레이시아, 오스트레일리아, 북아메리카의 서쪽해안에 분포한다.

 

 

 

 

 

갯완두


쌍떡잎식물 장미목 콩과의 여러해살이풀.
학명 : Lathyrus japonicus (라시루스 자포니쿠스)


개완두·일본향완두라고도 한다. 바닷가의 모래땅에서 자란다. 높이는 60cm 정도이다.
땅속줄기가 발달하고 땅위줄기는 모가 나며 비스듬히 눕는 성질이 있다.
잎은 어긋나고 깃 모양이며 끝에 덩굴손이 있다.
작은잎은 3∼6쌍이고 넓은 타원형 또는 달걀 모양으로 톱니가 없으며 뽀얗다. 턱잎은 크고 끝이 날카롭다.


5∼6월에 적자색 꽃이 총상꽃차례를 이루며 잎겨드랑이에서 나온다.
꽃자루가 길며 3∼5송이씩 붙는다. 꽃받침은 5개로 갈라지고 털이 없으며 화관은 나비 모양이다.
수술은 10개이고 암술은 1개이다. 열매는 협과로서 자루가 없고 납작하며 긴 줄 모양 타원형이다.


이른 봄 갯완두의 어린 싹을 베어 말린 것을 대두황권(大豆黃卷)이라 하는데, 서열증·열나기·비증뿐만 아니라

소변을 잘 보게 하는 데에도 사용한다.
제주도·전라남도·전라북도·경상북도·강원도·경기도·황해도·함경남도 등지에 분포한다.
꽃받침에 털이 있는 것을 털갯완두(var. aleuticus)라고 하며, 중부 이북의 바닷가에서 자란다.

 

 

 

 

 

 

부채선인장


선인장목 선인장과에 속하는 선인장의 한 무리.
학명 : Opuntia (오푼티아)


줄기가 납작한 부채 모양을 여러 개 이어 붙인 것처럼 생겨서 이런 이름이 붙었다.
손바닥선인장이라고도 불리며, 제주도에서 자생하기도 하는데 백년초라고도 한다.


줄기는 일반적인 선인장처럼 다육질로서 몇 군데가 마디처럼 잘록하며 이것을 경절(莖節)이라고 한다.
경절은 원통 모양, 공 모양, 타원 모양 등 그 모양이 여러 가지이며, 그 모양에 따라 분류하기도 한다.
이 경절에 헛물관이 있으며 표피 가까이에 관다발이 있다. 새순에 달리는 잎은 바늘처럼 생겼으며
육질로서 완전히 자란 다음에 떨어진다. 떡잎은 바소(한방에서, 곪은 데를 째는 데 쓰는 날이 있는 기구)꼴

또는 삼각형이며 같은 육질로서 화피와 포(변형된 잎)가 서로 다르다.


열매는 특이하게도 그 자체에서 뿌리가 나오고 열매의 윗부분에서는 부채선인장이 자라서 꽃이 핀다.
따라서 번식방법은 열매를 따서 통째로 흙에 심어놓거나 경절을 잘라 말려 땅에 심는 것이다.
대표적인 속은 부채선인장속(Opuntia)이며, 이외에 몇 가지 속이 더 있다.
부채선인장속에는 매우 많은 품종이 있으며 선인장 애호가들에게 인기가 있다.

 

 

 

 

 

 

촬영일 : 2021년 06월 12일 (토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