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우리강산

사진으로 엮어가는 아름다운 풍경속의 이야기

한계령풀

댓글 0

그룹명/야생화

2022. 4. 25.

한계령풀은 설악산 오색계곡의 한계령 능선에서 처음 발견되었다고 하여 한계령풀이라고 한다. 

그 밖에도 중북부 지방에 분포하며, 환경부에서 희귀종으로 지정하여 보호하고 있다.

수 년만에 이루어진 모임 꽃 탐사에서 한번쯤 만나보고 싶었던 야생화 한계령풀 함백산 만항재 일원에서

처음 만나본 야생화였다. 

 

 

한계령풀

쌍떡잎식물 미나리아재비목 매자나무과의 여러해살이풀.
학명 : Leontice microrhyncha (레온티스 미크로린차)

모단초(牡丹草)·메감자라고도 한다. 깊은 산의 양지바른 풀밭에서 자란다. 
뿌리는 땅속 깊이 곧게 들어가며 높이 30∼40cm이고 털이 없다. 
턱잎은 잎처럼 생기고 반원형 또는 원형이며 원줄기를 완전히 둘러싼다.

잎은 1개이며 1cm 정도의 잎자루 끝에서 3개로 갈라진 다음 다시 3개씩 갈라진다. 
작은잎자루는 길이 4∼5cm이다. 갈래조각은 중앙의 것은 타원형이며 길이 6∼7cm, 

나비 2∼3cm로 끝이 둥글고 가장자리가 밋밋하다.

꽃은 4월에 피고 노란색이며 줄기 끝에 총상꽃차례로 달린다. 
작은꽃자루는 길이 3cm 정도로 자라지만 위로 갈수록 점차 짧아진다. 
포는 잎같이 생기고 길이와 나비가 1cm 정도이다. 열매는 삭과로서 둥글고 7월에 익는다.

관상용으로도 심는다. 설악산 오색계곡의 한계령 능선에서 처음 발견되었으므로 한계령풀이라고 한다. 
그 밖에도 중북부 지방에 분포한다. 환경부에서 희귀종으로 지정하여 보호하고 있다.

 

 

 

 

 

 

 

 

 

 

 

 

 

 

 

 

 

 

 

 

 

 

 

 

 

 

 

 

 

촬영일 : 2022년 04월 24일 (일요일) 만항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