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우리강산

사진으로 엮어가는 아름다운 풍경속의 이야기

오월 普賢山의 야생화 모음

댓글 0

그룹명/야생화

2022. 5. 25.

 

큰앵초

쌍떡잎식물 앵초목 앵초과의 여러해살이풀.
학명 : Primula jesoana (프리뮬라 제소아나)

깊은 산 속의 나무 그늘이나 습지에서 자란다. 뿌리줄기는 짧고 옆으로 뻗는다. 
줄기는 없고 전체에 잔털이 있다. 잎은 뿌리에서 뭉쳐나고, 잎자루는 길며 비스듬히 선다. 
잎몸은 둥글며 밑 부분이 심장 모양이고 가장자리가 손바닥 모양으로 얕게 7∼9개로 갈라지며 잔 톱니가 있다.
 
꽃은 7∼8월에 붉은빛이 도는 자주색으로 피고 잎 사이에서 나온 꽃줄기 끝에 1∼4층을 이루며 

각 층에 5∼6개가 달린다. 
꽃줄기는 높이가 20∼40cm이고 윗부분에 짧은 털이 있으며 잎이 달리지 않는다. 

작은꽃자루는 길이가 1∼2cm이고, 포는 넓은 줄 모양이다.

꽃받침은 통 모양이고 5개로 깊게 갈라진다. 화관은 지름이 1.5∼2.5cm이고 통 모양이며 끝이 5개로 갈라진다. 
수술은 5개이며 통 부분보다 짧다. 열매는 삭과이고 달걀 모양의 긴 타원형이며 길이가 7∼12mm이다.

어린순을 나물로 먹는다. 한방에서는 뿌리를 앵초근(櫻草根)이라는 약재로 쓰는데, 해수·가래·천식에 효과가 있다. 
한국·일본에 분포한다. 꽃줄기와 잎자루에 긴 털이 많은 것을 털큰앵초(var. pubescens)라고 한다.

 

 

 

 

 

 

 

 

 

풀솜대

외떡잎식물 백합목 백합과의 여러해살이풀.
학명 : Smilacina japonica (스밀라시나 자포니카)

솜대·솜죽대·녹약이라고도 한다. 산지의 숲속에서 자란다. 

뿌리줄기는 육질이고 옆으로 자라며 끝에서 원줄기가 나와 비스듬히 20∼50cm로 자라며 

위로 올라갈수록 털이 많아진다. 밑부분은 흰색 막질의 잎집으로 싸여 있다.

잎은 어긋나고 5∼7개가 두 줄로 배열하고 긴 타원형으로 세로맥이 있으며 양면에 털이 있다. 
잎 끝은 뾰족하며 밑은 둥글고 길이 6∼15cm, 나비 3∼5cm로 잎자루가 짧다.

꽃은 5∼7월에 피고 흰색이며 원줄기 끝의 복총상꽃차례에 달린다. 
꽃은 지름 5mm 정도이고 작은꽃자루는 길이 2∼3mm이다. 
화피갈래조각은 6개이고 긴 타원형으로 길이 3∼4mm이며 끝이 둔하다. 
수술은 6개로 화피보다 짧다. 열매는 장과로서 둥글고 지름 5mm 정도이며 붉은색으로 익는다.

어린 순을 나물로 먹는다. 사지마비·생리불순·종기·타박상에 약용한다. 
일본·중국·우수리강·헤이룽강 등지에 분포한다. 

잎의 길이가 15cm, 나비가 6∼10cm인 것을 왕솜대(var. mandshurica)라고 한다.

 

 

 

 

 

 

 

 

 

 

 

꿩의다리아재비

쌍떡잎식물 미나리아재비목 매자나무과의 여러해살이풀.
학명 : Caulophyllum robustum (카울로필룸 로부툼)

꿩의다리아재비는 깊은 산의 나무 밑에서 자란다. 굵은 뿌리줄기는 옆으로 벋으며 수염뿌리가 난다. 

줄기는 곧게 서고 높이가 40∼80cm이며 밑 부분이 비늘잎으로 싸여 있다. 

잎은 어긋나고 잎자루가 2∼3회 3개씩 갈라지며 잎자루 끝에 세 장의 작은잎이 나온 잎이 달린다(2∼3회 3출겹잎). 

작은잎은 길이 4∼8cm, 폭 2∼4cm의 긴 타원형으로 밑은 둥글며 가장자리는 밋밋하고 끝이 2∼3개로 갈라지며 

뾰족하다.

꽃은 6∼7월에 녹색을 띤 황색으로 피고 원추꽃차례를 이루며 줄기 끝에 달린다. 

꽃은 지름이 10∼12mm이고, 꽃잎은 꽃받침과 마주나고 크기가 작으며 수술 둘레에 6개 있다. 

꽃받침조각은 6개이고 달걀을 거꾸로 세운 모양이며 꽃잎보다 훨씬 크므로 꽃잎처럼 보인다. 

수술은 6개이고, 암술은 1개이다.  

씨방은 꽃이 핀 후에는 자라지 않기 때문에 열매가 파열되어 종자가 겉으로 나오고, 종자는 이 상태에서 계속 자라기 

때문에 열매처럼 보인다. 종자는 둥글며 하늘색으로 익는다. 뿌리줄기는 경련을 가라앉히고 여성 생리불순 치료에 

약으로 쓰인다. 한국(경기·강원·평북)·일본·사할린·중국(만주)·우수리강 등지에 분포한다.

 

 

 

 

 

구슬붕이

쌍떡잎식물 용담목 용담과의 두해살이풀.
학명 :  Gentiana squarrosa (겐티아나 스쿠아로사)

인엽용담(鱗葉龍膽)·암용담·자화지정·구슬봉이라고도 한다. 양지바른 들에서 자란다. 
줄기는 높이 5∼10cm로 밑에서 가지가 갈라진다. 

뿌리에서 난 잎은 큰 달걀 모양 마름모꼴이고, 장미꽃 모양으로 난다. 
길이 1∼4cm, 나비 5∼12mm로 가장자리가 두껍고 끝이 까끄라기처럼 뾰족하다. 
줄기에서 난 잎은 마주나고 작으며 밑부분이 합쳐져 잎집을 이루며 줄기를 싸고 있다.

5∼6월에 종 모양의 연한 자주색 꽃이 줄기 끝에 핀다. 꽃자루는 짧고 꽃받침통은 길이 4∼6mm이다. 
화관통은 꽃받침보다 2배 정도 길다. 열매는 삭과로 긴 대가 있고 화관 밖으로 나오며 가을에 익는다. 
종자는 방추형으로 편평하고 매끄럽다. 한국·일본·동아시아 등지에 분포한다.

 

 

 

 

 

 

 

 

금강애기나리

외떡잎식물 백합목 백합과의 여러해살이풀.
학명 : Streptopus ovalis (스트렙토퍼스 오발리스)

죽대아재비와 비슷하지만 꽃이 가지 끝에 달리는 것이 다르다. 
진부에서 처음 채집하였기 때문에 진부애기나리라고도 한다. 
한방에서는 뿌리줄기를 보주초(寶珠草)라는 약재로 쓰는데, 건위·소화 작용이 있고, 몸이 허약해서 일어나는 

해수·천식에 사용한다.

깊은 산에서 자란다. 뿌리줄기는 옆으로 길게 뻗고, 줄기는 높이가 25∼50cm이며 가지가 갈라지고 윗부분이 옆으로 처진다. 
잎은 어긋나고 길이 5∼6cm의 달걀 모양이거나 타원 모양 또는 긴 타원 모양이며 끝이 뾰족하고 잎맥은 5∼7개이다.

잎 가장자리는 잎 뒷면 밑 부분과 함께 작은 돌기가 있고, 잎 밑 부분은 심장 모양이며 줄기를 감싼다. 
줄기 아래쪽에 있는 잎은 막질(膜質:얇은 종이처럼 반투명한 것)의 잎집이 되어 줄기를 감싼다.
 
꽃은 7∼8월에 피고 줄기와 가지 끝에 우산 모양으로 이루며 1∼3개씩 달린다. 
화피 조각은 6개이고 바소꼴이며 끝이 뾰족하고 뒤로 젖혀지며 노란빛이 도는 연한 녹색이고 붉은빛이 강한 자주색 반점이 있다.

수술은 6개이고 길이가 4mm이며, 씨방은 둥글고 3실이며 털이 없고 모가 난 줄에 닭볏 같은 돌기가 있으며 황색 점이 있다. 
암술대는 끝이 3개로 갈라진다. 열매는 장과이고 둥글며 검은 색으로 익는다.

 

 

 

 

 

 

소영도리나무

쌍떡잎식물 꼭두서니목 인동과의 낙엽관목.
학명 : Weigela praecox (베이겔라 프라콕스)

소영도리나무는 높이 2 m 내외로 자라고 줄기에 2줄의 털이 있다. 
잎은 마주달리고 달걀모양 또는 긴 타원형이며 양 끝이 좁다. 
또한 잎 양면에 털이 있으나, 특히 뒷면에 밀생하며 가장자리에 잔 톱니가 있다. 
꽃은 연한 홍색으로 5월에 피는데, 잎겨드랑이나 가지 끝에 1∼3개씩 달리고 꽃받침은 불규칙하게 갈라진다.

화관은 길이 3∼4 cm로서 깔때기모양이고 중앙 이상이 갑자기 넓어지며 겉에 털이 있다. 
열매는 삭과(殼果)로 원주형이며 9월에 성숙한다. 
한국(경상·황해 및 강원도 이북)·중국 동북부·만주·우수리 등지에 분포한다. 
꽃받침통과 씨방에 털이 없고 잎 뒷면 맥 위에만 잔털이 있는 것을 산소영도리(var. pilosa)라고 한다.

 

 

 

 

 

물참대

쌍떡잎식물 장미목 범의귀과의 낙엽관목.
학명 : Deutzia glabrata (도이치아 글라브라타)

댕강말발도리라고도 한다. 산골짜기 바위틈이나 숲가장자리 응달에서 자란다. 
높이가 2m에 달하고, 나무 껍질은 회색 또는 어두운 회색이며 불규칙하게 벗겨지고, 

어린 가지는 붉은빛이 돌며 털이 없다. 
잎은 마주나고 바소 모양 또는 긴 타원 모양이며 길이가 2∼14cm, 폭이 1∼4.5cm이고 가장자리에 잔 톱니가 있다. 
잎 앞면에는 3∼4개로 갈라진 성모(星毛:여러 갈래로 갈라져 별 모양으로 된 털)가 있으며 뒷면에는 털이 없다.

꽃은 5월에 흰색으로 피고 산방꽃차례를 이루며 달린다. 

꽃의 지름은 8∼12mm이고 꽃받침조각과 꽃잎은 각각 5개이다. 
수술은 10개이고, 암술대는 3개(간혹 2개)이다. 

열매는 삭과이고 지름이 4mm이며 종 모양이다. 한국·중국·시베리아 동부 등지에 분포한다.

 

 

 

 

 

 

 

 

엉겅퀴

쌍떡잎식물 초롱꽃목 국화과의 여러해살이풀.
학명 : Cirsium japonicum var. maackii (키르시움 자포니쿰 바. 마키)

산이나 들에서 자란다. 줄기는 곧게 서고 높이 50∼100cm이고 전체에 흰 털과 더불어 거미줄 같은 털이 있다.

뿌리잎은 꽃필 때까지 남아 있고 줄기잎보다 크다. 줄기잎은 바소꼴모양의 타원형으로 깃처럼 갈라지고 밑은 원대를 감싸며 갈라진 가장자리가 다시 갈라지고 깊이 패어 들어간 모양의 톱니와 더불어 가시가 있다. 
꽃은 6∼8월에 피고 자주색에서 적색이다. 가지와 줄기 끝에 두화가 달린다. 총포의 포조각은 7∼8열로 배열하고 안쪽일수록 길어진다. 
관모는 길이 16∼19mm이다. 연한 식물체를 나물로 하고 성숙한 뿌리를 약용으로 한다. 열매는 수과로 3.5∼4mm이다.

한국·일본·중국 북동부 및 우수리에 분포한다. 잎이 좁고 녹색이며 가시가 다소 많은 것을 좁은잎엉겅퀴, 잎이 다닥다닥 달리고 보다 가시가 많은 것을 가시엉겅퀴, 백색 꽃이 피는 것을 흰가시엉겅퀴라고 한다.

 

 

 

 

 

 

촬영일 : 2022년 05월 22일 (일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