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국방

무위여행 2021. 12. 30. 13:59

일본 佐渡광산 인류문화유산 등재 추진에 대해

 

 

 

대한민국과 일본은 2015년 일제 징용 현장인 군함도(하시마)가 포함된 메이지 일본 산업혁명 유산의 세계문화유산 등록을 두고 갈등을 벌였다.

일본은 약속을 지키지 않고 있다. 필자가 일본과의 합의에 구속될 필요가 없다고 하는 이유다. 그들은 군함도를 세계문화유산에 등록할 때 희생자들과 유족 그리고 대한민국과는 물론이고 유네스코를 비롯한 전세계와 약속을 하였다. 강제징용의 역사를 드러내겠다고 하였다. 하지만 최근까지 약속대로 이루어지지 않아 극히 이례적으로 유네스코에서 유감을 표시하며 조속한 이행을 촉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사정이 이런데 다시 사도(佐渡)광산을 세계문화유산 등록을 추진하고 있다고 하고 있다. 유감이다. 역시 일본답다는 말이 절로 나온다.

 

알려진 바에 의하면 에도 시대 때부터 개발된 광산이었지만 조선인 강제징용자가 1,200명이 넘고 갖은 학대는 물론이고 제대로 된 급여조차 받지 못하였다는 일본측 기록도 있다고 한다. 우리의 일방적인 주장이 아니라 가해자인 일본의 공식기록에 나온다고 한다. 그런데도 또 다시 세계문화유산 등록을 하겠다는 것인가? 어두운 과거도 역사이기에 事實(fact)을 그대로 기록한다면 나름의 의미는 없지는 않다. 하지만 그러함에도 불구하고 반대를 할 수밖에 없는 이유는 자명하다. 일본이 근거를 제공하고 있기 때문이다.

 

앞서도 지적을 하였지만 일본은 우리에겐 군함도로 더 잘 알려진 하시마의 세계문화유산 등록 당시 우리의 거센 항의에 조선인 강제징용내용을 명백하게 기록하고 알리겠다고 했지만 아직까지 그 약속은 지켜지지 않고 있다. 그뿐만 아니다. 2015년 한일 위안부 문제 합의를 했지만 일본은 합의문의 잉크가 채마르기도 전에 당시 일본정부와 군부에 의한 강제성이 없다는 취지의 변명을 늘어놓아 우리로 하여금 위안부 합의에 구속될 수도 없는 또 다른 의미에서의 침략행위를 반복하고 있다. 그런데도 일본이 또 다시 강제 징용된 조선인의 원혼이 어려있는 사도광산을 세계문화유산의 반열에 올리겠다는 의도는 이해도 안 되고 따라서 용서도 할 수 없다.

 

더구나 일본 내부에선 대한민국의 반발이 있을 것이라는 것을 인지하고 있다고 한다. 일본 NHK의 보도에 따르면 일본 문화청 자문기구 문화심의회 회의록에는 당시 일본 외무성 관계자가 한국은 이미 강한 경계의 눈초리로 사도 광산 건을 주시하고 있다. 에도(江戶) 시대로 기간을 좁혀도 피해갈 수 없다며 한일 양국 간 악재로 비화할 수 있다고 우려를 제기한 것으로 알고 있다. 일본 정부 스스로 사도 광산의 세계문화유산 등재의 근거가 부족함을 인식하고 있다.

 

정부의 치밀하고 전방위적인 대처가 필요하다.

一衣帶水의 나라인 일본과의 외교관계에 위안부·식민지배·강제징용 등 과거사 문제가 언제나 최우선의 의제가 되어야 하는 가에 대해선 이론의 여지가 있을 수 있다. 그렇지만 약속을 똥친 막대기보다 더 못한 존재로 치부해버리는 일본과의 외교적 약속을 어느 선까지 하여야 하는지 그리고 해당 약속 이행에 어느 수준까지 구속되어야 하는지에 대한 근본적인 회의를 떨칠 수가 없다. 따라서 경계의 마음을 한 순간이라도 허투루 할 수가 없다. 아베를 키워내고 있는 일본인들의 근본적인 속성이 변하지 않는 이상 일본의 근본은 바뀌지 않으며 따라서 일본은 결코 우리의 善隣(선린)이 될 수는 없다.

 

위안부 재협상의 근거는 일본이 제공하고 있다

일본이 역사를 부정하는 합의에 구속되어서는 안 된다

위안부합의 - 정권의 무능과 대통령의 조급증이 낳은 외교 참사

오늘은 유엔의 날입니다

일본 근본적 변화는 없다

아베가 문제가 아니라 키워내고 있는 일본이 문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