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혁현의 잔잔한 미소

웃음이 약이다. 그냥 빙그레 웃자.

같이 보자

댓글 0

잔잔한미소/사람들

2021. 4. 8.

2021년 4월 8일 목요일

혼자 보지 말고 같이 보자.

 

나이 들어 이제는 책 읽기가 어려워졌다.

근기가 그렇고 시력이 그렇다.

 

내방 책꽂이에서 먼지만 쓰고 있는 책들이 아깝다.

요즈음 손이 잘 안 가는 책들을 더 많은 사람이 볼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좋겠다고 생각했다.

아파트 도서실에 기증하기로 하여 관리사무소에 전화를 걸었더니 여직원이 받느다.

가지러 온다는 걸 내가 장바구니 수레에 실어가 줬다.

 

필요한 사람이 많이 읽었으면 좋겠다.

 

론볼장 부근 시내버스 정류장에서 시내 들어가는 시내버스를 기다리는 사람이 몇 있다.

주변에 벚꽃이 한창이다.

여기는 다른 곳보다 늦게 꽃을 피운 꽃들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