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혁현의 잔잔한 미소

웃음이 약이다. 그냥 빙그레 웃자.

돌 나물 이야기

댓글 0

자료실/생활기록

2021. 4. 21.

2021년 4월 21일 화요일

 

오늘의 일기

오늘도 8시 55분에 집을 나서서 유진, 코아루 아파트 시내버스 승강장까지 걸었다.

거기 가면 어린이 집 가는 노란 버스를 기다리는 아기들 서너 명을 만난다.

 

산성동 시내버스터미널에서 9시 5분에 떠나는 540번 시내버스가 20분 정도면 여기를 지나므로

그걸 타려고 나오지만, 그 전에 론볼장 가는 동료들의 고마운 배려로 승용차를 동승할 수 있다.

좀 일찍 도착하여 버스정류장 부근 가로수 밑의 잡초를 맨손으로 뽑으려니 잘 안 뽑힌다.

 

 

 

 

오늘은 차 회장 차로 가서 주변의 풍광을 사진에 담았다.

 

4월 20일의 메타세쿼이아

 

4월 20일의 메타세쿼이아

 

 

4월 20일의 장미

 

 

농협 생명보험을 들었다.

10년 만기 월 5만원씩

 

 

 

 

 

 

아연이가 보내준 사탕이다.

한 봉지가 1.4 kg이나 되는 많은 양이다.

고맙다.

 

 

 

 

 

옆 산에서 돌나물을 뜯었다.

참 연하고 향이 좋아서 내가 봄이면 좋아하는 나물이다.

 

 

 

 

아파트 정원이 영산홍으로 참 환하다.

 

 

 

 

뜯어온 돌나물을 재차 다듬었다.

티 하나 없이 깨끗하게 다듬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