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혁현의 잔잔한 미소

웃음이 약이다. 그냥 빙그레 웃자.

지극한 정성

댓글 0

자료실/생활기록

2021. 5. 23.

2021년 5월 23일 일요일

 

날씨는 더웠다.

땀이 흐른다.

부모님 산소를 다듬었다.

 

세 매제와 세 여동생 그리고 아내

모두 8명

 

산소에 난 잡초를 뽑고

허물어진 곳에 떼를 입히고

잡목을 베고

뿌리 깊은 잡초를 캐 내고

떨어진 가랑잎을 긁고

지극한 정성으로 두 시간 동안 노력했다.

말끔해진 산소를 보니 마음이 좀 안정됐다.

 

작년 가을에 벌초를 잘하여  비교적 쉽게 마무리됐다.

 

몸 사리지 않고 애쓴 매제들과 동생들 고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