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혁현의 잔잔한 미소

웃음이 약이다. 그냥 빙그레 웃자.

정산(定山)

댓글 0

자료실/생활기록

2021. 6. 1.

2021년 5월 30일 일요일

 

저쩌다 뭔 일로 정산에서 20분 정도 머물렀다.

청양에서 행복충남 버스표로 내려보니 공주 가는 시내버스 시간이 남아 있어서다.

 

버스정류장에서 시장 쪽으로 걸었다.

어느 골목길에서 만난 밤꽃 그리고 장미, 꽃이 활짝 피고 또 피어나고 하는

누군지 모르는 집  담장 부근을 담았다.

 

정산 터미널

 

피어나는 밤꽃(210530)

 

활짝 핀 장미(210530)

 

 

정산 전통시장을 지나 좀 더 올라가니 비선 거리가 나왔다.

돌로 세운 비석은 많이 봐 왔는데

여기서는 철로 만들어 세운 철비를 보았다.

선행을 하거나 큰 업적을 쌓은 사람의 공적을 잊지 않기 위해 세운 불망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