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혁현의 잔잔한 미소

웃음이 약이다. 그냥 빙그레 웃자.

웅진동 걷기

댓글 0

자료실/생활기록

2021. 6. 19.

2021년 6월 10일 목요일

 

산우회 모임 끝나고 온천까지 했다.

웅진동 박세리가 잘 있고 강 건너 연미산이 그대로다.

 

가는 길 가에 효 실천 헌장도 있고

백제의 여운도 있다.

 

시민운동장이 두리봉을 배경으로 자리하고 있다.

웅진도 길을 걷는 마음이 편하다.

 

늘 걷는 길이지만, 걸을 때마다 새롭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