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혁현의 잔잔한 미소

웃음이 약이다. 그냥 빙그레 웃자.

7월 28일, 정안천

댓글 0

공주의 공원(산책로)/정안천생태공원

2021. 7. 31.

2021년 7월 31일 토요일

 

더운 여름, 유난히 무더운 올해

정안천 연못을 매일 본다.

갈 곳 없는 코로나 시대에 이곳밖에 위안이 되는 곳이 없다.

 

늘 푸른빛으로 나를 환영하는 곳이다.

론볼장이 그렇고, 거기서 만나는 여러분이 정겹고

언덕 위 그네에서 보는 연못의 정경이 나를 위로한다.

 

여름이 더워도 

갈 곳이 있고 볼 수 있는 경치가 있으니 행복하다.

천천히라도 걸을 수 있으니 더욱 행복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