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혁현의 잔잔한 미소

웃음이 약이다. 그냥 빙그레 웃자.

가을이 무르익어

댓글 0

공주의기관(관공서,관광지)

2021. 10. 18.

2021년 10월 17일 일요일

 

날씨가 무척 싸늘해졌다.

한파 주의보가 내렸다는데

아침 기온이 어제보다 차가운 느낌이다.

 

9시 30분쯤 집을 나서 신관동 거리를 걸었다.

일요일인 데다 날씨마저 차가워서인지 사람이 안 보인다.

 

시목동 개명사 경내 감나무에 빨간 감이 탐스럽다.

절 입구의 감은 기획부장이 애써 땄다는데

오늘 법회에 참석한 신도에게 네 개 정도 나누어 준다.

절 감나무에서 딴 감을 정성껏 우려서 조금씩이라도 맛보게 한 것이 잘했다 싶었다.

절 언덕의 월하와 대봉 감나무에 아직도 많이 달려 있다.

 

시목동 마을에서 공주대학교 정문으로 통하는 큰 도로변의 담쟁이가 멋지다.

담벼락을 타고 기어 오른 모습이 대견스럽다.

공주대학교 교정을 걸었다.

정문으로 해서 후문으로.

대학 본부와 사범대학 그리고 중앙도서관 앞을 지났다.

모두 우리 공주시의 자랑스러운 국립공주대학교의 모습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