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혁현의 잔잔한 미소

웃음이 약이다. 그냥 빙그레 웃자.

책 읽는 즐거움

댓글 0

잔잔한미소/잔잔한미소

2021. 10. 22.

2021년 10월 22일 금요일

 

요즈음 책 읽는 즐거움에 빠졌다.

 

공주시 웅진동에 있는 공주 웅진도서관, 공주 시립도서관 이디.

금강온천을 ㅈ다니면서 늘 지나는 이곳은 그냥 지나치던 곳인데

우연한 기회에 들어가 보았고 책과 인연이 맺어졌다.

 

요즈음 읽는 책은 

'강원국의 글쓰기'이다.

 

올해 10월 들어 이미 읽은 책은

'내 인생에 용기가 되어 준 한 마디'(정호승)

'나이 롱 글쓰기'(명로진)

'내가 혼자 여행하는 이유'(카트린 지타)였다.

웅진도서관의 장서 대출 기간이 2주간이니

그 기간을 넘기지 않으려고 열심히 읽다 보니 반납 기간까지 멀었는데 다 읽는 것이다.

론볼장의 김 선배님 덕분에 책 읽기가 시작됐는데

9월 말쯤에 김 선배님과 같이 공주 웅진도서관에 들러서

도서관 구경도 하고 장서를 둘러볼 기회를 가졌는데

그 자리에서 책 읽기의 용기를 가진 것이다.

86세의 고령에도 열심히 책을 읽으시는 김 선배님의 독서열에 감명받은 것이다.

 

지금 읽는 책은

'강원국의 글쓰기'를 음미하면서 읽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