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혁현의 잔잔한 미소

웃음이 약이다. 그냥 빙그레 웃자.

목포 오거리

댓글 0

자료실/생활기록

2021. 12. 2.

2021년 11월 12일

 

목포에서 점심을 먹었다.

4남매 여행길이었다.

목포 수산시장에서 갈치와 까나리 액젓을 샀고

오거리 식당을 찾아갔다.

구수한 말투의 사장님이 인상적이었다.

총리 밥상이라고 선전한다.

같이 찍은 사진도 걸렸다.

 

좀 거한 점심을 맛있게 먹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