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혁현의 잔잔한 미소

웃음이 약이다. 그냥 빙그레 웃자.

어제 그리고 오늘

댓글 0

자료실/생활기록

2021. 12. 15.

2021년 12월 14일 화요일

 

어제는 아연이가 왔다.

 

할머니 생신을 축하하기 위해서 많은 선물을 사 가지고 왔다.

퇴근길에 피곤함도 잊고 와서 우리를 기쁘게 했다.

어릴 적 고생하며 컸지만, 하나도 구김살 없이 잘 자라줘서 고마운데

오늘은 키워준 할머니를 위해 마음 써 주는 게 기특하고 흐뭇하다.

 

다니는 직장을 내 회사라고 생각하고 할아버지 회사라고 생각하라고 일렀는데

이는 직원이 아니라 주인이라는 주인의식을 가지라는 것이다

대답을 했으니 잘하리라 믿는다.

 

 

 

날씨가 차가워도 론볼장의 어른들은 오늘도 열심이다.

번호표를 뽑아 들고 자기 위치를 찾아가는 어르신들이다.

6명이 3명씩 한편이 되어 선의의 경쟁을 하는 론볼은 재미있다.

 

 

 

우리 집 게발선인장이 꽃망울을 맺었다.

어둠과 밝음을 확실하게 해 주어서 인지 올해는 꽃을 피우려나 보다.

활짝 핀 게발선인장을 얼른 보고 싶다.

 

 

정아천 냇물은 오늘도 새들이 평화롭게 놀고 있다.

연못은 황량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