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혁현의 잔잔한 미소

웃음이 약이다. 그냥 빙그레 웃자.

새해 인사

댓글 0

잔잔한미소/사람들

2022. 1. 1.

인사 올립니다.

 

몸은 멀지만, 마음만은 가깝게

좋은 글과 영상을 주고받았던

지난해는 행복했습니다.

 

고맙습니다.

 

좋은 인연으로 만난 우리

입가에 늘 잔잔한 미소가 번지는

새해를 소망합니다.

 

202211

임혁현 올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