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혁현의 잔잔한 미소

웃음이 약이다. 그냥 빙그레 웃자.

새해 인사, 상면

댓글 0

잔잔한미소/사람들

2022. 1. 1.

2022년 1월 1일 토요일

 

올해 첫날이다.

 

손자와 대면, 상면했다.

할아버지 할머니께 새해 첫인사를 올리러 온 것이다.

 

기특하다.

2021년 10월 8일 생이니 백일도 보름 가량 남았는데

고개를 바로 세우고, 웃고, 옹알이를 하고, 낯도 가린다.

임시완, 또리 방 거리고 잘 논다.

 

보매 장군 감이다.

 

 

 

 

 

방안에 게발선인장이 환하게 꽃을 피웠다.

손녀딸은 8개월 만에 5cm나 컸다.

올해도 모두 평안하고 건강하고 하는 일이 순조롭게 잘 이루어지기를 소망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