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혁현의 잔잔한 미소

웃음이 약이다. 그냥 빙그레 웃자.

책 속에 길이 있다

댓글 0

자료실/자료실

2022. 1. 15.

2022년 1월 14일

 

공주 웅진도서관에서 가끔 책을 빌려다 읽었고 읽는다.

 

노안으로 눈이 피로하지만, 주로 큰 글씨 책을 읽는데

읽을 때마다 뭔가를 알게 된다.

책 속에 진짜 길이 보인다.

뭔가를 깨달으면 앞이 훤하니까 길이 보이는 것이다.

 

뭐라도 도움을 주는 책

눈이 피로하지 않게 오래 읽을 수 있으면 좋겠다.

 

공부하는 학생이 아니라도

우리 나이라도 뭔가 읽으면 도움이 되니까

오는 일요일 두 권의 책을 반납하고 또 빌려 올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