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혁현의 잔잔한 미소

웃음이 약이다. 그냥 빙그레 웃자.

07 2021년 04월

07

자료실/생활기록 2021년 4월 7일

여전히 오늘도 론볼장 행 8시 55분이면 집을 나선다 9시 5분 정도까지 코아루 유진 아파트 버스 정류장(의당 방면)까지 가야 한다. 산성동에서 9시 5분 출발 540번 버스가 15분 정도 걸려 오는데 그걸 타기 위해 기다리지만, 그전에 차 회장이나 오 사장 차를 만나 타고 간다. 오늘도 오 사장님 차로 갔다. 늘 고마운 사람들이다. 복지관에서 올 때는 11시 5분쯤 540번 버스를 대개 타는데 오늘은 승객이 모두 열 명이나 됐다. 버스정류장 부근의 벚꽃이 요란하다. 김 어르신이 포즈를 잡아서 한 컷 찍었다. 오늘 윤진네 이사하는 날이다. 세터가 알아서 다 하는 모양, 일찍 윤진이 엄마랑 집에 왔다. 뭐래도 잘 먹이려고 어제 축협 다녀왔는데 애들 위하는 정성이 지극하다. 흥화 하브 아파트 단지 내 이사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