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혁현의 잔잔한 미소

웃음이 약이다. 그냥 빙그레 웃자.

06 2021년 07월

06

자료실/생활기록 진재길

2021년 7월 5일 월요일 공주시 웅진동 진재길에서 본 것들이다. 옥수수가 무성하게 자란 모습인데 키가 하도 커서 하늘을 찌르고 있었다. 높이 솟은 숫꽃 아래 열매 수정을 바라며 아래서 기다리는 암꽃 수염 그리고 이미 수정된 옥수수가 탐스럽게 커가며 익어가고 있다. 마을 길, 골목길을 걷다 보면 정성스럽게 가꾼 농작물들이 눈에 띈다. 모두 잘 자라고 있고 수확을 많이 볼 것 같은 기대감이 든다. 호두가 열렸고 밤이 열렸고 지금 한창 꽃을 피우고 있는 대추도 희망을 보여 준다. 은행나무 호두나무 밤나무 등 과실나무들도 지나가는 사람의 희망을 일깨운다. 금강 온천에서 시내버스 타는 곳까지는 이 길 걷기를 좋아한다. 오늘도 마음이 평화롭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