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혁현의 잔잔한 미소

웃음이 약이다. 그냥 빙그레 웃자.

16 2021년 09월

16

공주의 공원(산책로)/정안천생태공원 정안천 산책길

2021년 9월 15일 수요일 공주 정안천 생태공원 연못가 산책길을 걸으면서 가을의 냄새를 맡는다. 연못의 연꽃은 이제 찾아볼 수 없고 갈색으로 변해가는 연잎을 보면서 찬란했던 한 여름의 역사를 추억거리로 남기면서 사그라져 가는 연못의 정경을 아쉬운 마음으로 바라본다. 간간이 연잎 대공 사이로 헤엄치는 오리가 물살을 가르는 모습이 평화롭고 냇물에서 한가로이 헤엄치는 오리 떼와 냇가 나뭇가지 위에 한가롭게 쉬고 있는 하얀 백로 몇 마리를 보면서 고요를 느낀다. 바람에 흔들리는 갈색 연잎들의 물결은 이따금 불어오는 가을바람을 즐기는 모습이;다. 억새와 갈대가 피어나는 모습은 요즈음 날씨에 걸맞은 정경이다. 정안천 산책길에서 만나는 사람이 정답다. 정안천에도 가을은 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