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혁현의 잔잔한 미소

웃음이 약이다. 그냥 빙그레 웃자.

01 2021년 10월

01

공주의 공원(산책로)/정안천생태공원 지는 연잎을 보며

2021년 9월 30일 9월이 다 가는 오늘, 정안천 연잎이 서글프다 왕성했던 청년이 늙어 노인이 되듯이 검푸르고 싱싱하던 연잎이 세월 앞에 고개를 떨군다. 아무리 봐도 어쩔 수 없는 상황이다. 서글프다. 가라앉는 힘없는 기운을 어쩌지 못한다. 머지않아 주저앉을 것이다. 그러나 온 힘을 땅 속 줄기에 모아 겨울을 이겨낼 것이다. 비록 시들지만, 내년 따뜻한 봄날에 생기를 갖고 다시 태어날 것이다. 새움이 돋을 것이다. 인고의 겨울을 보내는 저 연잎을 응원한다. 기다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