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혁현의 잔잔한 미소

웃음이 약이다. 그냥 빙그레 웃자.

05 2022년 05월

05

잔잔한미소/잔잔한미소 까치, 그리고 비둘기

2022년 5월 5일 분명 까치다. 까치를 보았다. 아침나절 제민천 길을 걷다가 본 까치다. 까치는 길조인지 흉조인지는 몰라도 아침에 까치가 울면 반가운 손님이 온다는 얘기는 들었다. 오늘 까치를 봤으니 나쁜 일만은 안 생겼으며 좋겠다. 오늘의 이 까치는 제민천 다리 밑에서 잠깐 쉬는 사이 어디서 날아와서는 한참이나 주변을 한 바퀴 도는 모습을 보이다가 날아갔다. 순식간에 셔터를 계속 눌렀다. 까치는 재빠르게 왔다 갔다 하는데 먹이를 구하러 온 모양이다. 오늘도 어디서든지 충분히 먹고 사람들에게 좋은 소식 많이 가져다주었으면 한다. 또 한 곳에서는 두 마리의 비둘기를 보았다. 제민천의 최하류 다리인 금성교에는 매우 많은 비둘기들이 '국국' 거리며 여럿이 노는 모습을 보고 올라왔는데 이곳에는 오로지 두 마..

05 2022년 05월

05

공주의 공원(산책로)/정안천생태공원 연못과 봄 꽃

2022년 5월 4일 연못 주변 풀을 깎은 흔적을 보았다. 산책길을 걷는데 풀 특유의 냄새가 났다. 예취기로 풀을 자른 뒤 나는 특유의 냄새다. 그동안 연못 주변에 잡초가 웃자라서 더 이상 자라면 그것도 처리 곤란함을 느끼고 적당한 시기에 풀을 자른 것이라 보고 참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말끔한 연못 주변 환경이 되었다. 연못 주변을 말끔하게 하는 중 연못의 연잎이 오늘도 자란 모습이다. 정안천 연못 오늘 보니 연못가는 온통 노란 꽃들이다. 유채꽃도 있고 애기똥풀도 있는데 자세히 봐야 알 수 있다. 정안천 연못가 꽃들

05 2022년 05월

05

잔잔한미소/고쳤으면 우리 학교는 어떤가요?

2022녀 5월 2일 엊그제 어떤 학교에서 본 것입니다. 교육계에서 일하던 사람이라 지금도 각급 학교에 관심을 두고 봅니다. 가까운 학교 정원을 둘러보고 잘 가꾸어진 꽃과 나무를 감상하러 가기도 합니다. 어느 학교나 정원이 깨끗하고 잘 가꾸어져 있습니다. 주변 일반 시민들에게 모범을 보여 줍니다. 현직에 있을 때를 생각하면 그 학교의 진입로가 길었는데 거기에 심은 무궁화 가꾸기가 매우 힘들었던 기억입니다. 병충해도 있고 전지 시기를 놓치면 참으로 보기 흉하더군요. 무궁화는 좋은 꽃인데 진딧물이 많고 가꾸기가 어려운 꽃이란 걸 그때 알았습니다. 학교 정원수로 심어진 소나무나 향나무는 어떤가요? 그도 물론 다듬고 가꾸기 어렵지요. 그냥 멋있는 게 아니라는 걸 압니다. 학교나 기관의 나무나 꽃은 그냥 둬도 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