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라이버시/이춘모의 일기장

장복산 2005. 10. 26. 20:39

 

 

사실은 9월 28일 약속이 되어있었는디~
소연이 아빠가 군인인 관계로 갑작스런 훈련땜시루
소연이 돌잔치가 오늘로 연기가 되었다~

베비라 훼미리카드 점수가 3만점 이상 되면
돌잔치에 쓸 걸게 사진도 만들어 주고
사진도 찍어주겠다고 약속을 한 터라
약속을 피할길도 없지만~
소연이 맘께서 몆번이고 게시판에
글을 올리고 하는데~
내가 어이해서 안 갈수 있겠는가~~?

예정시간 10분전에 소연이 걸개사진을 들고
황실부패에 들어서는데~
이상한 느낌과 함께 낮익은 얼굴들이 많이 보인다.
어~!!
허며 악수를 나누다 보니~
몆일 전 받아 두었던
<계간> 진해 50집 출판기념 연회 초청장 생각이난다~

양쪽 홀을 오가며 사진을 찍고
식사를 하다보니 소연이가 잠에 취해서
아예 일어날 생각을 안한다.
돌잡이는 해야하는데~
소연이 맘께서 소연이를 깨워 안아도
품에 안긴체 자고 있으니~~
ㅎㅎㅎ

이런 난감할 일이있는가..?
주인공을 밖에 안고 나가서 어떻게 어떻게 잠을 깨워서
돌잡이를 허기는는 했는디~

선잠을 깨우니까 울어데는
소연이를 달래다가 지쳐서 땀을 딱는
소연이 아빠의 멋진 포즈를 한컷 잡았는디~
너무 리얼해서 여기에는 차마 공개를 몬허겠다.

< 정말 궁굼허신분들은 아이아이들 쇼핑몰
훼미리겔러리 게시판으로 함 가보시길...>

몆일전에는 대보름부패에서 돌사진을 찍어보고
오늘은 황실 부페에서 돌사진을 찍으면서~
한쪽은 하루에 행사를 두~세건하고,
한쪽은 정말 오래만에 내가 돌잔치 사진을 찍는 거 같은 느낌에~
나는 많은 생각을 하고있었다.

무엇이 다를까~~?
사람들은 무엇 때문에 어느한쪽 뷔페식당으로 몰릴까~?

돌잔치를 하는 뷔페식당의 위치도 문제가 될 수 있을 것이고~
실내 장식이나 분위기도 문제가 될수 있을 것이다~
뷔페 음식의 차이가 나는 건 아닐까~?
이런 저런 생각을 하면서
양쪽의 실내 구조와 식단사진도 여기저기 찍어 두었다.

어차피 아이아이들 쇼핑몰에 잔치마을이라는
카데고리에 필요한 사진이기도 허지만~
어떻게 영업을 해야 더 많은 고객들을 접할 수있을까~?
하는 문제는 영업을 하는 사람들의 영원한 숙제가 아닌가~?

나는 분명할지 모르지만~
양쪽 뷔페식당의 차이점을 찾을 수 있을 거 같았다.
물론 위치적인 문제도 있을 수있지만~
돌잡이를 진행하는 사회자의 엄청난 차이가 내눈에 보인다.

정말 한쪽은 사회자가 대중을 압도하는 느낌이 올 정도로~
어떻게 보면 돌잡이 허는 아기의 엄마 아빠를
쥐락 펴락 허면서~ 천정까지 들어 올렸다 놓았다 하며
앰프소리도 쾅~!! 쾅~!! 울리며 흥을 돋운다.

정말 잔치분위기가 나게
정신없이 돌잡이허는 15분간을 요리하는데~
분명한 로직이 있고 질서가 있었다.

원래 장사가 잘되다 보면 신명도 절로 나게 마련이고
말도 예행연습도 없이 잘되며~
손님들 호응도 좋고 모든일이 순조롭게 잘 풀리는데~
안 되려구 허면~
뒤로 넘어져도 코가 깨진다는 말이 있지 않은가~~?

나도 어여
아이아이들 쇼핑몰에
고객들이 북적데고 신명나는 콧노래를 부르면서
정말 신나고 흥겨운 on-Line장을 함 펴봐야 하는데~~

아자~ 아자~
화..!! 이..!! 팅..!!

소리라도 함 외쳐보자~~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