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티나무하우스

느티나무 밑에서 시를 읽고 쓰고 자연과 더불어 살아가는 느티나무하우스 이야기

손가락 식구

댓글 0

동요 동시

2014. 4. 22.

<동시조>

 

                          손가락 식구

   

                                                                          최신영

         

 

          무거운 것 나르다가

          다친 넷째 손가락

 

          다섯째 손가락이

          “언니, 많이 아프지?”

 

          모두들

         빨리 나으라며

         위로하는 식구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