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티나무하우스

느티나무 밑에서 시를 읽고 쓰고 자연과 더불어 살아가는 느티나무하우스 이야기

동시 휘파람

댓글 0

동요 동시

2015. 9. 7.

휘파람

  최신영

무릎을 덮어주는 가랑잎

가랑가랑

기침을 하면

 

한 줌 햇살에 잠이 든

마른 풀들이

기지개 켠다.

 

누구 키가 더 큰가

발뒤꿈치 들고

키 대보는 가냘픈 나무들

 

동구밖 까치집 쳐다보며

놀러 오라고

휘파람 소리를 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