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티나무하우스

느티나무 밑에서 시를 읽고 쓰고 자연과 더불어 살아가는 느티나무하우스 이야기

동시 잡곡밥

댓글 3

동요 동시

2015. 9. 7.

잡곡밥

  최신영

하얗고 기운 없는 쌀

방앗간에서 납작해진 보리

작아서 잘 도망가는 조

꼬투리 속에서 꿈을 키운 콩

 

요리조리 비벼가며

목욕 시킨다.

 

모두들 잘났다고

우쭐대는 꼴

어머니는 우습다고

골고루 섞어가며

부드럽게 밥을 짓는다.

 

키 작은 현석

키가 큰 지영

조잘대는 승철이

싸움 잘 하는 민우

우리 반 친구처럼

 

어울리면

웃음소리 피어오르게

구수한 맛

입 안 가득 퍼져나가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