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티나무하우스

느티나무 밑에서 시를 읽고 쓰고 자연과 더불어 살아가는 느티나무하우스 이야기

상추꽃밥 해먹기

댓글 0

이야기

2021. 6. 27.

상추밥을 자주 해먹다보니 조금 색다른 게 없을까 생각하다가 꽃밥이 생각났다.

별거 아니다. 상추밥을 한 다음에 꽃을 얹어서 같이 비비면 된다.

꽃밭에 올해는 한련을 많이 심었다. 씨가 단단해서 그런지 싹이 나는데 오래 걸렸다.

지금 한창 피어서 예쁘다.

한련화를 따서 식초물에 담갔다가 건져서 살살 씻어 물기를 뺀 후에 얹는다.

꽃을 먹으니 꽃처럼 내 마음이 예뻐지는 것 같다. 

아니 편안해진다.

 

양념장은 간장으로 하니 상추의 오묘한 향기를 느낄 수 있어서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