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티나무하우스

느티나무 밑에서 시를 읽고 쓰고 자연과 더불어 살아가는 느티나무하우스 이야기

양평 용문면 금곡리 산책

댓글 0

행복여행

2021. 7. 11.

용문으로 가는 길에 금곡교차로에서 오른쪽으로 내려가면 광탄 가는 길이다.

전에 가본 적 있는 고바우설렁탕집을 지나 광탄 삼거리에서 오른쪽으로 돌아갔다. 순대국집이 금일휴업이라는 푯말이 붙어있길래 식당앞 구석에 주차를 했다. 맞은 편에 세븐일레븐 편의점이 있다.

광탄교가 보이는 길에서 다리를 건너지 않고 오른쪽 방향으로 흑천길을 걸었다.

 

개울길을 따라 걷는 건 이제 익숙해졌다. 평범한 일상이 눈에 보인다.

비가 오다가 말다가 할 것 같아 우산을 들고 걷는다. 비가 오면 제일 걱정되는 것이 강아지다. 너무 많이 올 경우 젖어서 목욕을 시켜야하니 말이다.

산책길에 있는 풀들과 나무들은 좋아라 손뼉을 칠 것이다. 정말 즐거운 표정이 상상된다.

 

걷다보니 또 다른 다리가 나왔다. 다리를 건넜다. 다리 주변으로 펜션과 빌라가 많다. 강가에펜션, 하얀도화지펜션.

조금 더 걸으면 매우 넓은 땅에 꾸며놓은 펜션이 보인다. 이름도 첼로와 거문고이다. 입구 지붕에 거문고가 하나 올려져있는 모양이다. 숙소의 이름도 첼로동 거문고동 이다. 운동장도 보이고 따로 떨어져있는 또 다른 첼로와 거문고 숙소가 보인다.

 

흑천길로 가다가 길이 없어서 되돌아오면서 보니 여러 채의 집들이 마을처럼 모여있는 곳으로 길이 있다. 주택과 펜션이 모여있는 곳이다. 농바위전원마을이라는 표지도 있는데 가까이 가보지 않았다. 금곡2리 마을회관은 매우 큰 편이다. 뒤쪽 모습만 보인다.

 

오며가며 꽃과 나무 사진을 찍었다. 섬초롱꽃이 매달려있는 모습, 꽃같지 않은 방울모양이 매달려있는 나무덩굴도 보았다. 금곡교에 휴대폰분실 용지를 붙여놓은 것도 있다. 찾고자하는 마음, 안타까운 마음이 함께 한다. 금곡2리 마을지도를 보니 다시 한 번 더 와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