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티나무하우스

느티나무 밑에서 시를 읽고 쓰고 자연과 더불어 살아가는 느티나무하우스 이야기

양평 용문면 용두리 근처 산책

댓글 0

행복여행

2021. 7. 12.

‘산책’이라는 말은 생각만 해도 마음이 설렌다.

가족과 함께여서 좋다. 강아지와 함께 라면 더 그렇다.

아주 단순한 길이어도 좋고 짧은 길이어도 좋다.

 

양평에서 횡성으로 가자면 용두교차로에서 우측으로 가야한다.

가는 길에 용두교가 있다. 주변에 주차하고 용두교를 건넜다. 건너자마자 소나무펜션이 있다. 물놀이미끄럼틀도 있는 잘 꾸며진 펜션같다.

가운데길로 가면서 마을의 모습을 관찰한다. 갈래길에서 다시 왼쪽으로 갔다.비가 많이 오는 장마철이라 논의 물꼬는 터서 물소리가 졸졸 시원하게 들린다.

작은 물길에 우리 개가 들어가 물도 마시고 다리도 시원하게 더위를 식혔다.

 

비닐하우스에 수박넝쿨이 무성하다. 수박 몇 개가 하우스 밖으로 자라서 크고 있다. ‘수박이 넝쿨채 들어온다.’는 말대로인가.

파랗게 자라는 논을 보며 걸었다. 이 동네길이 활골길이다.

펜션 올가랜드 표지판도 보인다. 왼쪽길로 계속 가니 횡성으로 가는 길이 나온다.

다시 되돌아서서 용두천이 보이는 길로 걸었다.

복숭아나무에 복숭아가 바알갛게 익어간다. 싱싱한 모습에 사진을 찍으면서도 한 개 따보고 싶은 유혹이 생긴다. 절대 금물이라는 것을 아니 다행이다.

 

쉼터로 가는 길은 자전거길이다. 붉은 아스팔트로 되어 깨끗하다. 쉼터에는 자전거거치대도 있고 좀 멀리 물레방아가 힘차게 돌아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