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티나무하우스

느티나무 밑에서 시를 읽고 쓰고 자연과 더불어 살아가는 느티나무하우스 이야기

양평 단월면 봉상2리 마을회관 주변 산책, 수미길과 골안길.

댓글 0

행복여행

2021. 7. 19.

양평에서 횡성으로 가는 도로 오른쪽의 봉상리 마을은 전에 한 바퀴 돌아봤다. 산책후 돌아서 나오면서 보니 도로 반대쪽의 마을도 봉상리였다. 그 반대쪽 봉상2리 마을 산책을 오늘 나서게 된 것이다. 더구나 마을 뒤쪽으로 산골짜기여서 산책길이 좀 있을 것 같았다.

 

산책하자면 늘 신경쓰이는 게 주차할 곳이다. 다행하게도 봉상2리 마을회관앞 주차장이 좀 넓고 비어있어서 마음놓고 주차를 할 수 있었다. 왼쪽길로 가다가 멋진 벽화가 그려진 스레트지붕의 오래된 집을 만났다. 단순하면서도 추상적인 디자인의 그림을 그려넣었을 화가의 마음을 만난 것 같아 더 기분이 좋았다. 집 앞으로 허름한 담장에 자연스럽게 자란 넝쿨과 어울린다.

 

수미골로 가면서 미륵사라는 절을 만났으나 개인주택으로 꾸민 곳이라 별 느낌이 없었다. 좀 더 골짜기로 들어가서 각원사라는 절도 있었으나 마찬가지였다.

조금 가파른 언덕길로 올라서서 가는 길에 방부목으로 울타리를 듬성듬성 가로로 댄 주택을 만났다. 개인주택이 아니고 숙박시설이었다. 호텔이라는 표지가 보였다. 더 갈 수도 있으나 날씨가 더워서 다음에 더 갈 생각을 하면서 뒤로 돌아섰다.

 

내려오는 길에 개울이 있다. 개울의 석축을 시멘트로 높이 올려서 정비해놓은 것은 홍수에 대비한 것으로 보인다. 자연과 어울리지는 않지만 필요한 시설이다. 어디를 가나 파란 하늘과 뭉게구름이 풍경의 멋을 더해준다. 줄 맞추어 심은 들깨 모종이 풍성하게 밭을 채울 때쯤이면 가을날의 선선함을 느낄 수 있게 될 것이다. 넓지 않은 자투리 땅의 논에 파랗게 자라는 벼도 누렇게 보탤 것이다.

 

작은 물길에 깨끗한 물이 흐르는 것을 발견하고 제일 안달인 것은 우리 진돗개였다. 어떻게 하면 들어갈 수 있나 눈치를 본다. 그냥 들어가기에는 좀 깊어서다. 마침 계단이 있는 곳을 발견하고 들어가서는 신나게 물도 먹고 논다. 올라올 때까지 기댜려주었다. 스스로 올라온 후 가자고 줄을 끄는데 따라오지 않고 그 자리에 앉는다. 안 가겠다는 뜻이다.

내가 생각해도 또 따라가면 덥고 다리 아프고 고생인데 가고 싶지 않을 것이다. 시원한 그 곳이 천국인 것을. 한동안 움직이지 않다가 할 수 없이 따라 나선다.

 

마을회관 옆에는 한옥이 있다. 개인주택인지 아닌지 궁금하다.

 

도전은 내가 원하는 미래를 만드는 것이란다. 산책이라는 도전을 통해 양평을 하나하나 알아가고 있다. 제2의 고향으로 자리매김하는 과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