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티나무하우스

느티나무 밑에서 시를 읽고 쓰고 자연과 더불어 살아가는 느티나무하우스 이야기

양평 청운면 비룡리, 단월면 덕수리 백동마을 산책

댓글 0

행복여행

2021. 9. 25.

꽈리

우렁이농법

창인원

비룡리는 경강대로 양쪽으로 나눠져있다. 처음엔 그런 줄 몰랐다. 전에 오른쪽으로 들어선 마을로 갔었다. 오늘은 왼쪽에 있는 마을로 들어섰다.

입구에 높은 종탑이 있는 교동교회가 눈에 들어온다. 교회 주차장에 차를 대고 올라가는 길 옆에 하천이 있다. 덕수천이다. 교회는 비룡리지만 조금 더 올라가니 단월면 덕수리로 바뀐다.

사거리에서 오른쪽 길로 들어서니 아스팔트로 잘 깔린 2차선 도로다. 산길같은 길을 가다가 다시 내려와 백동마을로 갔다. 도로표지판을 이미 보았고 백동저수지로 가는 길이라서 가게 되었다.

 

가는 길에 창인학교가 우뚝 서 있다. 몇 개의 동이 있어 학교라는 걸 대뜸 알 수 있다. 창인원이라는 것과 장애인 이라 씌여져있는 버스가 있다. 장애인학교다. 붉은 벽돌과 회색건물이 붙어있다. 요양원과 재활원, 노인주간보호센터, 직업재활시설이 함께 있다.

 

울타리대신 잘 키운 소나무가 있는 집, 문중에서 지어놓은 한옥을 지나면 너른 들판에 다양한 논이 있다. 하얀 푯말에 벼 품종이 적혀있다. 북흑조, 화도. 친환경 토종벼인가 보다. 검은 쌀인지 검은 이삭도 있다. 토종이라서 그런지 알곡이 적고 키가 크다.

 

백동저수지가 멀리 보이는데 더 이상 가지 못하고 덕수1리 마을회관근처까지 가봤다. 버스정류장 의자에 앉아서 간식을 먹고 말이다. 다음엔 백동저수지 낚시터에도 가보고 덕수2리 마을회관에도 가봐야겠다.

하늘엔 하얀 구름이 몽실몽실 떠다니고 들판엔 익어가는 벼이삭이 펼쳐져있다. 가을의 아름다운 모습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