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티나무하우스

느티나무 밑에서 시를 읽고 쓰고 자연과 더불어 살아가는 느티나무하우스 이야기

동시' 거짓말'

댓글 2

동요 동시

2010. 4. 2.

거짓말

 

최신영

 

어디에 사는 걸까

이 닦을 때마다

한번씩 들여다보는 입속

하얀 이들만 제자리 있는데

요리조리 굴려보는 혓바닥

밑에도 없는데

네가 그랬지?

아닌데요.

번쩍번쩍 번갯불보다

더 빨리 튀어나오는

내 몸 어딘가에 숨어있는 녀석

빨리 쫓아내야 할 텐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