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생활

오자키 2009. 7. 22. 17:27

일식을 보았다. 그런데 태양을 직접 볼 수는 없으니까 나뭇잎 사이로 새어 들어 땅 바닥에 떨어지는 햇빛들을 지켜 보았다.

 

사진도 땅 바닥만 찍었다. 사진을 찍고 있을 때 가끔 경비 아저씨들이 다가와서 뭐 하느냐고 물었다. 그 때마다 일식을 찍고 있다고 대답하면서 땅 바닥을 가리키는데, 아저씨들은 그때 비로소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아는 것 같았다. 나도 신기하게 느끼지만, 아저씨들 역시 땅 바닥을 보고 신기해했다.

 

아래 사진은 10시 쯤부터 11시 쯤까지 한 시간 동안 찍은 것이다. 계속 전원을 켜 놓은 채 300장 정도 직었는데, 디카의 배터리가 이렇게 오래 가는 줄 몰랐다. 육안으로는 밝아 보였지만 빛이 약해서 카메라를 손에 들고 찍으면 흔들린다. 그래서 카메라를 삼각대에 고정하고, 셔터를 누르면 2초 후에 사진이 찍히도록 설정해서 흔들림을 방지했다.

 

아랫 부분이 조금 줄어든 것이 보인다.

 

점점 줄어들면서...

 

이렇게 가늘어졌고...

 

여기까지 가늘어졌다.

 

 인도 바닥에도 초생달 모양의 그늘들이 널려 있다. (아깝게도 삼각대 다리가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