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rsuit of Recording/좋은말씀

도미니크 2012. 10. 26. 09:43

-----------------------------------------------------------------------------------------------------------------------------

<이지훈 조선일보? 경제부장의 컬럼>

 

자동차가 수렁에 빠졌을 때 가속 페달을 계속 밟으면 더욱 수렁에 빠져든다. 도널드 설 런던비즈니스스쿨 교수는 시장 상황이 극적으로 변하는데도 기업이 과거의 성공 공식에 머물러 문제 해결을 어렵게 만드는 경향을 '활동적 타성(active inertia)'이라는 말로 표현했다. 문제는 기존의 성공 공식을 체화(體化)한, 카리스마 있는 창업자가 있는 회사에선 반론을 제기하기 어렵다는 점이다.

설 교수는 기업이 활동적 타성에 빠졌는지 경고해 주는 몇 가지 신호가 있다고 했다. 예컨대 CEO가 경영 잡지의 표지에 자주 등장하거나, 책을 쓰고 강연을 다니면 위험 신호이다. 이런 일들은 CEO가 자신이 과거에 했던 방식대로 하라고 모든 직원에게 강요하는 것과 마찬가지라는 것이다. 000 회장을 떠올리게 하는 지적이다.

 

----------------------------------------------------------------------------------------------------------------------------

 

100% 동의할 수는 없지만 자신을 다스리기에는 꼭 필요한 충고라는 생각을 해 본다.

 

도미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