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리..

dodo 2012. 7. 9. 15:56

 

 

 

 

우리딸아이..

 

현장학습을 간다고 한다..

 

'덜컥~!!'

 

도시락 걱정에 마음이 심란해졌다..

 

더운날씨에 김밥은 쉽게 상하기 쉬울텐데..

 

어쩌나~~ 며칠을 고민만 하다가..

 

걍~ 지난번 현장학습때 칭구들에게 "인기 짱"이었다던..

 

앵그리 주먹밥으로 결정을 했다..

 

사촌동생에게서 전수받은 것인데..

 

두고두고 써먹게 될 줄이야~~ㅋㅋ

 

아이들 눈높이에 맞춘 앵그리야말로..

 

손쉽게 만들고..

 

뽀대도 나고..

 

좋은엄마로 급부상(?)할 수 있는..

 

기회도 주어진다나 뭐라나~~!!

 

 

 

 

 

 

 

 

 

까탈스럽게 가리는 음식은 없지만..

 

 

워낙에 양이 작은 우리아이 코딱지 도시락~

 

 

 

 

 

 

 

 

 

그래도 과일 디저트까지..

 

 

나름 신경을 썼다는~ ㅋ

 

 

 

 

 

 

 

지난밤 숙취로 고생하던 울써방~

 

                                                                         아침일찍부터 단잠을 깨워..

 

                                                                           앵그리 눈썹 오려 달랬더니..

 

                                                             김 한장을 들고 얼마나 씨름을 하던지.... 크하하~~

 

 

 

 

 

 

 

 

치자를 우려낸 물로 밥을 지어..

 

노란밥이 어찌나 먹음직스러운지~

 

하루종일 걸어다닐 아이를 생각해서..

 

소화가 잘 되라고.. 찹쌀을 섞어주었다..

 

 

 

 

 

 

 

 

롤~ 샌드위치..

 

 

요녀석은 걍~ 덤이다..

 

 

사촌동생의 블로그에 들어가 슬쩍 따라해보긴 했지만..

 

 

아직.. 갈길이 멀기만한 불량주부인건 확실하다..

 

                                                                              

                                                                                     하하하~~~!!!

 

 

 

 

 

                                                       
넘 예쁘게 잘만드셨습니다!!!
잘보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