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를 좋아하는 아빠

축구를 좋아하는 아빠와 아들

자나깨나 택시조심!!

댓글 0

즐거운 생활

2008. 1. 12.

 

얼마전 회사에서 회식한다고 호출하더군요. (뭔 휴가인 사람, 회식으로 불러내는지 원..ㅎㅎ)

 

어차피 술 먹을 거, 평소 같으면 홍대 정도야 그냥 베스비 끌고 갈건데 그냥 택시타고 가자~ 이렇게 되었죠.

 

그런데 택시 타고서부터 불안해지는 게 아니겠습니까?

 

이 택시 기사 양반, 거짓말 한개도 안 보태고 홍대까지 차선 변경하면서 단 한번도 방향지시등(깜빡이)을 켜지 않더라

 

이겁니다... 세상에....

 

뒤따라 오는 차가 전혀 없을 경우 다들 한두번씩 지시등 안켜고 차선변경은 해보셨을 겁니다.

 

근데 이 아저씨는 뒷차가 있건 없건 그대로 차선을 변경하더군요. 뒷차가 알아서 피해주리라 여기는 무한 신뢰의 표현인지,

 

무모함의 극치인지 모르겠지만...

 

 

하여간 빠짝 긴장을 안 할 수 없게 만들더군요... 이런 기사들이 차선 변경을 무리하게 하다가 제 베스비와 충돌을 일으킬

 

수도 있다고 생각하니 모골이 송연하군요....

 

 

도로 주행시 다들 각별히 안전운행하시기 바랍니다.

 

모범 운전자는 스킬이 좋은 운전자가 아니라 오래도록 무사고 운전자라는 거 잊지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