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를 좋아하는 아빠

축구를 좋아하는 아빠와 아들

타 팀 훈련 참관

댓글 0

아들의 축구

2019. 12. 9.


  FC서울 유소년 아카데미의 일방적인 일정통보에 기분이 적잖이 상했던 터에 이번 기회에 지역 축구클럽들은 어떻게 훈련하는가 참관을 신청해봤다. 


  맨 처음 찾아간 한 클럽은 훈련장소가 너무 협소하여 자라나는 아이들에게 큰 의미가 없겠다 싶어 구경만 좀 하다가 왔고.... 두번째 클럽은 성적은 괜찮게 나온다고 지역 엄마들 카페에 소문이 자자하긴 한데 선수반 학부모들 극성이 꽤 심하다는 지인의 권고에 망설여졌다. 그러다가 퇴근 길에 훈련하는 모습을 우연히 본 한 클럽을 점 찍었는데....


  전화를 1차 드리고 아들과 함께 참여훈련을 요청드렸는데 구력을 물어보시고는 흔쾌히 받아주셨다. 


  전체 1학년부터 4학년까지의 선수반 아이들이 단체훈련을 하는데 1학년, 2-3학년, 3-4학년이 한 모둠이 되어 세션별 훈련을 진행하는 듯 했다. 1학년들은 어려서인지 따로 훈련을 진행하고 2학년들이 주축인 그룹에 3학년들이 일부 참여하고 4학년들이 주축인 그룹에 3학년들이 일부 참여하는... 약간 흥미로운 그룹핑 훈련이었는데 아마 수준별로 약간 뒤쳐진 3학년 아이들이 2학년에 붙거나 수준이 좀 되는 3학년들이4학년에 붙는 구조 같았다.


  훈련은 세션별로 나뉘어 진행됐는데, 먼저 몸풀기/신체 밸런스 훈련, 드리블 감각 훈련, 패스 훈련, 마지막 자체 청백전 후 정리운동 순이었다. 훈련 내용은 평이했는데 매주 소수의 아이들과 훈련한 아들은 이와 같은 수십명 단체훈련에 당황한 듯 했으나 시간이 지나면서 점점 좋아지는 편이었다.


  역시 넓은 운동장에서 단체로 훈련하는 모습은 장관이었으며, 훈련 캠프 같은 느낌이 색다르게 다가왔다.



코치님들이 교보재 준비하는 동안 아이들은 서로 삼삼오오 담소를 나누고 있다.




아이들이 모두 모여 원을 그리며 서 있다.




아마 새로온 아이들을 소개하는 것으로 보인다.




밸런스 운동을 시작하는 아이들. 세션별로 코치님들이 따로 가르치는 듯.




첫번째 세션을 하는 동안 나머지 세션 준비가 완료된다.




열심히 뛰어 다니는 아이들.




훈련 중간에 비가 많이 와서 드리블 훈련을 촬영하지 못했다. 안개빗 속을 가르며 드리블 훈련을 마친 녀석들.




타 학년 선수반들이 세션별 훈련을 진행하는 동안 쉬면서 팀을 나누는 모습.




자체 청백전 중인 녀석들.




화면엔 보이진 않지만 오른편엔 3-4학년 선수반 아이들이 훈련하고 있다.




자체 청백전을 마치고 정리운동 중인 아이들. 밀도 있는 우중 훈련이 끝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