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를 좋아하는 아빠

축구를 좋아하는 아빠와 아들

숭실중학교에서의 교류전(2021/06/01)

댓글 0

아들의 축구

2021. 6. 12.

같은 클럽의 형님들이 숭실중학교에 선을 보이는 날에 슬쩍 같이 끼어 교류전을 치르고 왔다.

마침 같이 선을 보이는 팀이 춘천에서 올라왔는데 거기 같이 올라온 동생팀이 있어서 교류전이 성사된 듯 하다.

 

축구외로도 숭실중고가 워낙 유명한 학교라 한번 구경해보는 것도 나쁘지 않은 것 같아 둘러보았는데, 산 등성이를 깎아 터를 잡은 학교라서 그런지 독특한 구조였다. 지금은 숭실교회의 교육센터로 쓰이는 건물이 구 중학교 교사인데 그 위에 운동장을 지어 놓은 특이한 구조.

 

덕분에 관람석도 변변하게 없는 운동장에서 벗어나 학교 스탠드에서 편하게 연습경기를 볼 수 있었고.... 멀리서 올라온 상대팀 아이들도 열심히 뛰어 결과는 비겼으나 꽤나 만족스러운 경기였다.

 

현재의 숭실중고교 교문. 엄청난 등산길. ㅠ
도착해보니 형님팀들간 평가전을 치르고 있었다.
한켠에서 훈련 중인 숭실중 선수들. 덩치들이 워낙 좋아 고교팀 선수들인 줄 알았는데 중학팀 선수들이었다고.
오랜 기다림 끝에 성사된 U-11 연습경기.
평일날 오후에 멀리서 올라온 상대팀인지라 기대가 상당했다.
밀고 밀리는 일진일퇴 공방전.
전반은 1:1
후반전 2:2
인사성도 바른 상대팀 선수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