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를 좋아하는 아빠

축구를 좋아하는 아빠와 아들

02 2021년 04월

02

아들의 축구 진관FC, 파주웨일스와의 연습경기(21/03/31, 04/02)

일 주일에 2번씩 꾸준히 연습경기를 하고 있다. 진학이 걸린 형님 선수반 아이들은 중학교 축구팀 1학년들과 연습경기. 아우님 선수반 아이들은 또래의 클럽 팀들과 연습경기. 이기고 지는 것이야 축구팀에겐 일상사지만 요컨대 중요한 것은 어떻게 이기고 어떻게 지는가다. 진관FC 와는 이겼고, 파주 웨일스에게는 졌다. 이겼지만 그럭저럭이었고, 졌지만 잘 싸웠다. 아빠의 취미는 역시 내 최애 선수가 뛰는 경기를 보러 다니는 것이다. 아들의 기쁨은 자신의 축구인생 1호 팬의 앞에서 경기 뛰는 것이다. 힘내라 아들.

19 2021년 03월

19

아들의 축구 백마FC와의 연습경기(21/03/19)

일주일 전에 감독님이 올려준 일정표대로 백마FC와의 연습경기가 진행됐다. 5학년 형아들이 상대팀으로 나온다는 소식에 잔뜩 위축되어 나간 아들이 걱정되어 퇴근을 서둘러 경기장으로 달려갔는데... 생각외로 잘하고 있길래 한시름 덜었다. 집을 나서기 전에 여러가지 기술을 써보겠다고 다짐을 한 터라 진짜 해보나 확인하고자 하였는데.... 제법 발재간을 부리는 게 아닌가? 제 딴에는 자신감이 붙어 탈압박을 한다고 자주 했는데 성공한 적도 많지만 수비 위험지역에서도 그러다 공을 빼앗겨 골을 먹는 바람에... 아마 코치님께 야단 좀 맞았을 것 같다. 그래도 오버래핑에 이은 슈팅으로 득점까지 성공해 득의만면한 녀석. 팀도 근소한 차이로 좋은 결과를 얻어 다행이다.

19 2021년 03월

19

아들의 축구 오마FC와의 연습경기(21/03/17)

2주 연속 수요일, 금요일은 매치데이다. 오마FC와의 연습경기를 보기 위해 회사에서 일찍 퇴근해서 달려왔는데 첫경기는 놓치고 2번째, 3번째 경기만 볼 수 있었다. 경기장을 넓게 쓰려는 상대팀과 종적 움직임으로 run & gun을 우선시 하는 우리팀의 팽팽한 대결이었는데, 오마FC 코치님의 경기 중 지시가 유난히 마음을 끌었다. "괜찮아, 도전해봐~" "네가 일대일 해봐~" "뺏겨도 돼, 네가 해~" 승패와는 별개로 연습경기에서 참 바람직한 지시가 아닌가 싶다. 너무 욕심을 부려 무조건 돌파만 고집하는 것도 문제지만, 소심하게 패스플레이만 하는 것도 문제이긴 하니깐. 경기장을 넓게 쓰는 플레이를 통해 우리팀을 지치게 하라는 상대팀 코치님의 지시가 어땠냐는 나의 물음에 아이들은 그리 힘들지는 않았다고 하는..

10 2021년 03월

10

16 2021년 02월

16

04 2021년 02월

04

01 2021년 02월

01

29 2021년 01월

29

아들의 축구 떠나지 않는다면 돌고 돌며 다시 만난다 4

몇일 전 카톡으로 반갑게 인사를 걸어온 이가 있었다. 아들이 처음 축구를 시작했던 FC서울 신서중 구장에서 같이 뛰던 아이의 아빠였는데 몇일 후 있을 연습경기에 참가한다는 인사였다. 그러고 보니 그 아이와의 인연도 꽤 재밌다. 처음에 축구를 같이 시작한 사이이기도 했지만, 취미반의 사설 대회 참가를 불허하는 FC서울에 반발하는 부모들끼리 팀을 따로 꾸려 대회를 같이 돌았던 사이이기도 했고 나중에 취미반에서 심화반으로 옮길 때 같이 서울월드컵경기장으로 갔던 사이였다. 그렇게 2년을 같이 보내다가 나중에 각기 다른 프로반으로 갈리면서 헤어진 터였다. 그렇게 또 2년 정도 간간히 소식만 주고받다가 작년에 타팀 연습경기에 놀러가서 마주친 적도 있었고, 은평i리그에서 상대팀으로 마주칠 뻔도 했던 아이였는데 드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