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빈-믿음과 소망은 서로 연결된다

댓글 0

예수 신앙 연구가들/칼빈

2010. 10. 23.

click 

믿음은 그것이 살아 있는 곳에서는 반드시 영원한 구원에 대한 소망을 불가 불리의 동반자로서 곁에 가지고 있어야 한다.

더 적절하게 말한다면 믿음은 그 자체 내에서 소망을 일으키며 생산 한다 이미
말한 바와 같이 하나님의 진실성을 확신하는 것이 믿음이다.

곧 그것은 우리에게 거짓말을 하거나 우리를 속이거나 빈 말을 할 수 없다는 것
을 확신하는 것이다. 그렇다면 이 확신을 가진 사람들은 하나님께서 그 약속들을
- 그들이 반드시 진실하다고 믿는 그 약속들을- 실현하실 때가 오리라고 기대하
며 의심하지 않는다.

따라서 간단하게 말하면 소망은 하나님께서 진실하게 약속하셨다고 믿는 일들에
대한 기대이다. 이와 같이 믿음은 하나님을 진실하다고 믿으며 소망은  하나님의
진실성이 밝히 나타나는 때를 기다린다.

즉 믿음은 하나님을 우리의 아버지라고 믿으며 소망은 그가 우리에게 대해서 항
상 아버지가 되시리라고 예상한다.

믿음은 우리가 영생을 받았다고 믿으며 소망은 영생이 언젠가는 나타나리라고 예
상한다. 믿음은 소망의 토대로 소망은 믿음에 영향을 주며 힘을 준다.

하나님의 약속들을 이미 믿는 사람이 아니면 하나님에게서 아무것도 기대할 수
없는 것과 같이 우리의 약한 믿음은 오래 참는 소망과 기대에 의해서 지지대고
조성되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믿음은 무력해지고 희미하게 된다.

그러므로 바울이 우리는 소망으로 구원을 받았다고 하는 것은 바른 말이다(롬8:24). 소망은 묵묵히 주를 기다리는 동시에 믿음이 너무 서두르다가 곤두박질
하여 떨어지지 않도록 제어한다. 소망은 믿음에 힘을 주어 하나님의 약속을 의
심하거나 그 진실성을 의심하지 않도록 한다. 소망은 믿음의 생기를 회복시켜
지치지 않게 한다. 소망은 종점에 노착할 때까지 믿음을 지탱하여 주어 도중에
서 심지어 출발점에서도 힘이 빠지지 않도록 한다. 간단히 말하면 소망은 끊임
없이 믿음을 갱신하고 회복함으로써 믿음에 견인하는 힘을 주는 것이다.

믿음을 확립하기 위해서 소망의 지지가 얼마나 많이 필요한가를 더 잘 알려면
우리는 하나님의 말씀을 받아들인 사람들에게 닥치는 시험의 형태가   얼마나
많은가를 깊이 생각해야 한다.

첫째로 주께서는 약속하신 일을 연기하셔서 우리의 마음을 너무도 오랫동안 불
안정한 상태에 두신다. 이런 때에 "비록 더딜지라도 기다리라"(합2:3)고 한 예언
자의 명령을 실천하는 것이 소망의 기능이다.

어떤 때 하나님께서는 우리가 지치는 것을 허락하실 뿐만 아니라 분명히 노여움
을 보이신다. 이런 때에 소망이 우리를 도와서 다른 예언자가 말한  대로   "야곱
집에 대하여 낯을 가리우시는 여호와를 나는 기다리며"(사8:17)할 필요가   훨씬
더 절실하다. 또 베드로는 "기롱하는 자들이 와서......주의 강림하신다는 약속이
어디 있느뇨 조상들이 잔 후로부터 만물이 처음 창조할 때와 같이 그냥 있다" 라
고 말한다(벧후3:3-4) 사실상 육과 세상은 꼭같은 말들을 우리에게 속삭인다 이
런 때를 위해서 우리는 길이 참는 소망으로 우리의 믿음을 보강해야 한다. 천 년
을 하루같이 여기리만큼(시90:4, 벧후3:8) 우리의 소망을 영원한 데에 두어야 한
다.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