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에 대해서 아시나요*(정보 팁)

댓글 137

카테고리 없음

2021. 6. 16.

 

 

 

 

 

 

 

 

 

*5G에 대해서 아시나요*

 

많은 사람들이 4G, 5G 를 컴퓨터의 메모리 또는 파일 크기를 나타내는 Gigabyte 로 오해를 하고 있다. 요즈음 스마트폰 기기 생산업체나 통신3사에서 5G 출시를 앞두고 선전에 난리들이다. 그런데 정작 소비자들은 5G의 정확한 개념을 모른다.


여기서 《5G》라는 이니셜은 단순한 세대라는 뜻의 Generation의 앞머리 글자이다.
아주 쉽게 우리가 생각하면 된다.

 

1G 는 1세대로 과거세대라고 생각하면 된다. 음성만을 무선 송수신하던 핸드폰 세대인 것이다.

2G 는 2세대로 현재세대라고 생각하면 된다.


음성과 문자를 무선으로 송수신하는 핸드폰과 삐삐의 결합이다.
목소리를 들을 수 있고 문자로만 메시지를 전할 수도 있고 동시에 음성과 문자를 같이 쓰는 세대인 것이다.

 

3G 는 3세대로 미래세대라고 생각하면 된다.
음성과 문자는 물론 움직이는 사진 즉, 동영상까지 무선으로 송수신하는 미래에 있을 법한 일들이 현실로 나타난 것이다.

그러나 우리나라의 IT 기술은 그칠 줄 모르고 도약을 해서 3G 기술의 10배가 빠른 광속도의 4G를 발명하게 된다.


여기서 문제가 생긴다.
U.N. 산하의 WRC (세계전파통신회의)에서 4G 라는 용어를 금기어로 만들어 놓고 사용을 못하게 하는 것이다.
未來이면 未來이지 미래세대 앞에 올 미래세대는 없다는 뜻이다.


그래서 궁여지책으로 4G 라는 말 대신 LTE (long term evolution) 라는 말을 붙인다.
먼 기간을 두고 진화할 수 있는 발명품이란 뜻이다.


우리는 그동안 편하게 4G, 4G 하고 불러왔다.
4G 는 4세대로 먼 미래 세대라고 생각하면 된다.

 

그러나 한국의 IT산업기술은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4G보다 10배가 빠른 5G를 개발했다.


AR(증강현실)과 VR(가상현실)을 시현하게 된다.

미국이나 일본, 선진국들이 아무리 무인자동차를 개발중이라 해도 5G 기술이 없으면 완성을 못시킨다. 무인자동차는 센서기술과 GPS기술 그리고 5G 기술이 융합되어야만 성공하는 것이다.


최종 꼴인지점에 깃발을 꽂은 것은 우리 한국이다.
이미 평창동계올림픽 때에 K.T.에서 대형 버스를 서울에서 평창까지 시운전한 사례가 있다.

 

5G 는 5세대로 나는 가상세대라고 명명 해주고 싶다.
세계 휴대폰 시장의 70%를 점유했던 스웨덴의 노키아도 경영혁신과 기술개발을 하지 않아 무대 뒤로 사라졌으며, 한국인이 부의 상징이요 첨단세대라고 자긍하며 그렇게도 선호했던 모토로라도 폭삭 망해 지금은 모토로라라는 휴대폰을 찾아보기 힘들게 되었다.


스마트폰은 3대 기술의 싸움이다.

그 첫째가 Speed 속도이고
둘째가 Connection 접속이고
셋째가 Capacity 용량 이다.


세계의 양대 산맥이라 일컫는 미국의 애풀과 한국의 삼성전자와의 전쟁이었다.

우선 접속력에 대해 알아보자.
공중에 떠다니는 전파를 잡아당기어 내 스마트폰으로 끌어들이는 접속이다.


초창기 때에는 외장 안테나였으나 나중에는 내장안테나로 디바이스 안에 집어넣게 된다.
우리가 흔히 뿔이라고 말하는 안테나를 옥타코아라고 하는데 이것을 2개에서 4개로 늘리다가 갤럭시4에서는 8개까지 확장한다. 전파의 접속력을 극대화하기 때문이다.


그런데 확인결과 8개의 옥타나 4개의 옥타나 큰차이가 없다고 한다.
그래서 갤럭시5 부터는 기계의 무게를 줄이기 위해 다시 4개를 설치한다고 들었다.
컨택의 기술은 정점에 달했다.

 

다음 데이타의 저장용량에 대해 알아보자.
1GB는 1024MB이고, 1MB는 1024KB이며, 1KB는 1024Byte이다. 그러니까 1GB는 1,073,741,824byte인 셈이다. 손톱만한 마이크로 칩에 처음에는 8GB를 저장했는데 해마다 기술이 발전해 16GB에서 32GB로 또 64GB에서 128GB로 비약을 하더니만 갤럭시 노트9에서는 256GB를 내장해준다.


32GB만해도 방 한 칸에 가득찬 서적을 다 집어 넣을 수 있는 용량이다.
256GB라면 어마어마한 용량이다. 이것은 반도체기술의 싸움이다. 반도체기술은 전 세계에서 한국을 따라잡을 국가가 없다.

 

그다음이 속도의 전쟁인데 3G일 때도 2시간짜리 영화 한편을 다운로드 받으려면 약15분정도 걸렸다.
그것이 LTE의 개발로 단 몇 분이면 복사가 되었었다.


그런데 이번 출시되는 5G에서는 단1초면 다운로드가 된다는 것이다. 3G를 일반국도에 비하면 4G는 고속국도라고 말할 수 있으며 5G는 10개의 고속도로를 합쳐 놓은 것과 같다고 생각하면 된다.

 

스마트폰의 전쟁역사이다.
1993년 미국의 IBM사가 "사이먼"을 첫 출시를 했다.
8년뒤인 2001년 스웨덴의 노키아가 "블랙베리"로 시장을 주도하게 된다.


7년뒤인 2008년 미국의 애플사가 "아이폰"을 출시하므로 본격 확산되었다.
드디어 2010년 한국의 삼성전자가 "갤럭시 A"로 스마트폰 시장에 뛰어 들어 선전포고를 한다.


해를 넘기지 않고 그해 말에 "갤럭시 S"를 개발하여 세계시장에 내놓으면서 《안드로이드의 역습》 이란 신화를 남긴다.
IT첨단기술 전쟁에서 한국의 압승으로 끝난 셈이다.
자랑스럽다!


우리나라의 삼성전자와 LG전자가, 그리고 그 기술을 이용해 통신인프라를 설치해 국민들에게 통신편의를 제공해주는 통신3사가 자랑스럽다! 그들의 첨단기술력과 열정에 찬사를 보낸다!
IT 강국!


대한민국 만세~🇰🇷(펌)


click